꼬꼬무2 “천 명 죽일 수 있었는데..” 연쇄살인마 정남규 끝내 진술

꼬꼬무2 “천 명 죽일 수 있었는데..” 연쇄살인마 정남규 끝내 진술

SBS 꼬꼬무 시즌2 이하

연쇄살인마 정남규의 육성 진술이 최초 공개됐다고 한다.

지난 4월 15일 방송된 SBS ‘꼬리에 꼬리를 무는 그날 이야기 시즌2’에서는 서울판 살인의 추억, 연쇄살인마 정남규 사건을 되짚어 보았다.

이날 방송에서는 연쇄살인마 정남규의 범행 진술 음성이 최초 공개됐다. 2006년 영등포경찰서 취조실에서 경찰이 “어떻게 해서 그 집을 침입했냐”고 묻자
정남규는 “물색하면서 훑어보는데 그중에 문이 열린 곳이 한 곳도 없었고 열어보기는 한 30여 차례 열어봤다. 문이 열려 있나. 열려 있기에 일어나자마자 내리쳤다”고 말했다고 밝혔다.

지켜보던 조정치는 “어떻게 저렇게 담담하게 이야기하지?”라며 경악했다. 정남규는 자신이 죽인 사람들에 대해 “모르는 사람들”이라며 “죽이려고 했는데 발로 차고 반항이 심해서 목 조르고 그랬죠”라고 말했다.

또 정남규는 피해자의 옷차림을 묻는 질문에 “사건이 많아가지고 그것까진 기억을 못 한다”고 답했다. 이이경은 “무용담 이야기하듯이 한다. 사건이 너무 많아서 기억이 안 난다잖아”라며 황당한 기색을 보였다.

정남규는 진술 내내 추억을 떠올리듯 행복한 시절로 돌아간 모습을 보였다고 하는데, 총 24건의 범행에서 사망자 13명, 중상 20명이 나왔지만 정남규는 진술 내내 단 한 번도 동요하지 않은 전형적인
사이코패스였다.

한국경제
한국경제

[저작권자 ⓒ내일뭐하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