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절한 금자씨’ 실화 ‘이윤상유괴살해’ 사건의 범인이 사형 전 장기를..?

‘친절한 금자씨’ 실화 ‘이윤상유괴살해’ 사건의 범인이 사형 전 장기를..?

속보이는 tv 인사이드

이윤상유괴살해사건의 범인 주경영이 재조명 됐다.

이윤상유괴살해사건은 1980년 11월, 당시 중학생이던 이윤상이 같은 학교 스승 주영형에게 유괴되어 살해된 사건이라고 한다.

인스티즈

1980년 11월 13일, 누나의 심부름을 갔던 14세의 중학생이 같은 학교 체육교사에 의해 유괴된 사건을 말하는데,
소년의 이름은 이윤상(李潤相)으로, 서울특별시 마포구 공덕동에 살고 있었으며, 2대 독자다.
그러나 이 유괴사건은 발생 직후부터 미궁에 빠졌다.

네이버 지식백과

유괴범은 62회에 걸쳐 이윤상의 집에 협박편지와 협박전화를 통해 인질금으로 4,000만 원을 요구했으며,
이 군의 부모는 유괴범에게 돈을 건네기 위해 범인과 약속한 장소에 나갔지만 범인이 매번 나타나지 않았다고 한다.

속보이는 tv 인사이드

경찰 역시 공개수사 대신 비밀수사를 통해 범인 검거에 나섰으나, 아무런 성과도 거두지 못하게 되자 결국 공개수사 방침을 정하고 매스컴에 사건의 전모를 발표했다고 전했다.
사건의 실마리는 쉽게 잡히지 않다가 사건 발생 1년 만인 1981년 11월 30일 이 군이 다니던 중학교의 체육교사 주영형이 범인인 것으로 밝혀졌다.

속보이는 tv 인사이드

범인은 중학교 교사이면서도 방탕한 생활에 빠져 있었다.
교사의 직분을 이용해 어린 여학생 제자들과 불륜 행각을 벌였음은 물론, 도박에 빠져 노름 빚을 갚기 위해 어린 제자를 유괴했다.


유괴 후 범인은 서울 영등포의 아파트에 이 군을 감금한 뒤, 손발을 묶고 입에 반창고를 붙이는 등 이불을 덮어 질식사 시켰다고 했다.

속보이는 tv 인사이드

이어 시체를 경기도 가평군 북한강 둔치에 암매장했는데, 범인과 불륜 관계에 있던 두 여고생도 범행을 도운 혐의로 함께 구속됐다.


범인 주영형은 1심에서 사형을 선고받고 계속적으로 항소·상고했으나, 대법원에서도 사형으로 확정판결이 남에 따라 1983년 7월 9일 사형이 집행됐다.

속보이는 tv 인사이드

명문대 ROTC 출신의 주영형은 이윤상군 실종 당일 이미 살해한 것으로 드러나 충격을 줬다. 주영형은 도박 빚 때문에 이 같은 일을 저질렀다고 말한 것으로 밝혀졌다.
결국 사형을 선고받은 주영형은 집행 전 자신의 눈과 콩팥을 사회에 기증한다고 밝혔는데, 그의 장기는 대학생 등 4명에게 기증됐다.

[저작권자 ⓒ내일뭐하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