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택서 발견된 뼛조각만 무려 ‘3787개’ 공포의 정육점 살인마.. 인육까지?(+사진)

자택서 발견된 뼛조각만 무려 ‘3787개’ 공포의 정육점 살인마.. 인육까지?(+사진)

KBS

최소한 여성 15명을 살해하고 인육까지 먹은 70대 연쇄살인범이 멕시코에서 경찰에 검거됐다고 한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멕시코 경찰은 연쇄살인 혐의로 최근 멕시코주(州) 아티사판에서 안드레스 멘도사(72)를 긴급 체포, 조사를 이어가고 있다. 용의자의 자택에선 최소한 10명의 유골을 포함해 물증이 쏟아져 나왔다.

멕시코 검찰

사건은 최근까지 용의자와 연인관계를 유지했던 30대 여성의 실종사건을 수사하는 과정에서 밝혀졌다.

멕시코 법무부

레이나 곤살레스라는 이름의 34세 여성은 용의자와 연인으로 지내다 최근 행방이 묘연해졌다. 경찰 수사 결과 이 여성은 관계를 정리하기 위해 용의자의 집을 찾았다가 살해된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용의자의 집 지하실에서 토막 난 피해자의 시신, 피해자의 물건들이 발견됐다”고 설명했다. 소름끼치는 연쇄살인은 이 사건을 수사하는 과정에서 드러났다고 했다.

멕시코 법무부

용의자의 자택에서 압수수색을 진행하던 경찰은 최소한 10명의 것으로 추정되는 유골, 신분증, 옷, 구두, 가방, 목걸이, 팔찌 등이 발견됐다.

유골은 해골과, 발목 부분에서 절단한 발 등으로 토막 난 상태였다. 결정적인 증거도 나왔다. 용의자가 범행을 녹화한 비디오 카셋이다.

멕시코 법무부

경찰에 따르면 용의자는 범행을 꼼꼼하게 기록하는 묘한 습관을 갖고 있었다. 여성들을 살해하면서 비디오를 촬영한 영상을 보관하고 있었던 건 그런 습관에서였다.

관계자는 “끔찍한 범행 장면이 담긴 영상 20개를 발견했다”고 전했다.

멕시코 법무부

용의자는 여성들을 살해한 뒤 인육을 먹기까지 했다. 이 같은 사실은 경찰조사에서 용의자의 진술에서 확인했다. 연쇄살인 혐의를 받고 있는 그는 “살해한 여성들의 신체 일부를 먹었다”고 시인했다.

용의자는 범행에 대한 기록을 담은 공책과 수첩도 다수 보관되고 있었다.

멕시코 법무부

경찰은 “확보한 영상과 수첩의 내용 등을 봤을 때 용의자가 살해한 여성은 최소한 15명에 이르는 것으로 추정된다”고 전했다. 용의자는 살해한 여성들의 시신 대부분을 자택에 유기한 것으로 보인다. 경찰에 따르면 용의자의 자택 내 한 개 방 밑에서 유골이 집중적으로 발굴하고 있다.


현지 언론은 “경찰이 용의자의 자택에서 정밀한 압수수색을 진행하고 있다”면서 “멕시코 역사상 최악의 연쇄 페미사이드(여성살해) 범죄가 될 수 있다”고 보도했다.

[저작권자 ⓒ내일뭐하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