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로 호프집 여주인 살인 사건’ 맥주병의 “이것”때문에 공소시효 5개월 앞두고 15년 만에 범인 검거

‘구로 호프집 여주인 살인 사건’ 맥주병의 “이것”때문에 공소시효 5개월 앞두고 15년 만에 범인 검거

서울경찰청

자칫 미제로 남을 뻔 한 강도·살인 사건의 범인이 공소시효 만료 5개월여를 앞두고 15년 만에 경찰에 붙잡혔다고 한다 . 당시 사건 현장에서 발견된 맥주병에 남아있던 ‘쪽지문’(조각 지문)과 족적이 사건 해결의 열쇠였다.
서울지방경찰청 중요미제사건수사팀은 지난 2002년 서울 구로구의 한 호프집 주인 A(당시 50세·여)씨를 살해하고 금품을 훔친 혐의(강도살인)로 장모(52)씨를 구속했다고 5일 전했다.

서울경찰청

건설현장에서 타일공 보조로 일하던 장씨는 지난 2002년 12월 14일 오전 1시 30분쯤 서울 구로구에 있는 한 호프집에 들어가 맥주를 마시고 있었다. 호프집 안에는 A씨와 종업원 1명이 있었다.
영업시간이 지났는데도 장씨가 나가지 않자 A씨는 오전 2시30분쯤 종업원을 먼저 퇴근시켰다.

조용히 술을 마시던 장씨는 갑자기 돌변해 자신의 가방에서 꺼낸 둔기로 A씨의 머리와 얼굴 등을 수 차례 때려 살해했다. 장씨는 A씨 시신을 가게 구석에 숨기고 현장을 정리한 뒤 A씨 가방을 갖고 달아났다.
장씨는 인근 상점에서 A씨 지갑에 있던 현금과 카드로 65만 8000원 상당의 물품을 구입한 것으로 확인됐다.

서울경찰청

당시 사건을 수사한 서울 남부경찰서(현 금천경찰서)는 전담팀을 구성해 용의자의 인상착의를 토대로 만든 몽타주를 배포하는 등 공개수배에 나섰다. 하지만 맥주병에 남아있던 ‘쪽지문’과 사건 현장의 발자국 일부 외엔 별다른 단서가 없어 결국 범인 검거에는 실패했다고 전했다
.

연합뉴스

2015년 살인죄 공소시효를 폐지한 ‘태완이법’ 시행 이후 중요미제사건수사팀을 꾸린 경찰은 지난해 1월 이 사건을 다시 들여다봤다. 당시 자료를 검토하던 경찰은 ‘쪽지문’과 특이한 족적 등 범인의 흔적에 주목했다.

쪽지문의 경우 오른쪽 엄지 3분의 1 정도 크기였지만, 2012년 도입한 지문자동식별시스템(AFIS)을 활용해 특징점 10여개를 찾아 전체 지문 데이터베이스와 비교해 용의자를 추렸다고 했다.

연합뉴스

또 현장 족적이 ‘뒷굽이 둥근 형태의 키높이 구두’라는 수사 보고를 토대로 신장이 165㎝ 정도인 장씨를 유력한 용의자로 지목했다. 사건 당시 A씨 신용카드를 사용한 가게의 주인이 더듬어낸 기억도 도움이 됐다. 당시 감식요원이 확보한 쪽지문과 높아진 분석기술, 끈질긴 탐문수사란 ‘삼박자’가 맞아떨어지면서 사건의 실마리가 풀린 것이었다.

지난달 26일 검거 당시 장씨는 범행을 부인했지만 경찰이 이미 확보한 증거 자료로 구속 영장을 발부 받자 결국 범행 사실을 털어놓았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장씨는 경찰 조사에서 “가게 밖에 있던 쇠파이프를 갖고 우발적으로 저지른 일”이라고 진술했다. 하지만 경찰은 피해자 머리에 있던 상흔을 봤을 때 망치와 같은 둔기를 사용했고 금품을 훔칠 목적으로 한 계획적 범행으로 파악하고 있다.


정지일 수사팀장은 “지금도 수사를 진행하고 있는 미제 살인사건이 있고 진척된 사건도 있다”며 “철처한 수사를 통해 피해자의 억울함을 풀어주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내일뭐하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