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공공의 적’ 모방 범죄? 밀가루 대신 ‘이것’뿌린 범인..대전 갈마동 살인사건의 내막(사진)

영화 ‘공공의 적’ 모방 범죄? 밀가루 대신 ‘이것’뿌린 범인..대전 갈마동 살인사건의 내막(사진)

대전지방경찰청

현장은 참혹했다.

영화 ‘공공의 적’ 한 장면과 닮아 있었다. 시신은 부패해 있었고 주변엔 하얀 부침가루가 흩뿌려졌다. 세간은 이 사건을 ‘갈마동 빌라 부침가루 살인사건’이라 부른다고 한다.

지난 2005년 11월 2일 오후 1시께 대전 서구 갈마동의 한 빌라에서 시신 한 구가 발견됐다. 신원 확인 결과 20대 여성 김씨였다고 한다.

대전지방경찰청

김 씨의 삶은 평온하지 않았다고 하는데, 젊은 나이 한 남성을 만났고 아이를 낳아 키우던 중 결별하게 된다. 홀로 생계를 유지하던 중 이 남성과 재결합을 약속했다.

살림을 다시 합치기 전 돈을 벌기 위해 가족과 떨어져 있었던 김 씨는 영영 자녀와 남성을 다시 만날 수 없는 영혼이 됐다. 김 씨의 시신은 남성에 의해 발견됐다. 며칠 동안 연락이 되지 않은 것을 수상하게 여기고 방문했다 처참한 현장을 마주한 것이었다.

대전지방경찰청

곧장 현장에 출동한 경찰은 김 씨의 행적을 추적했다.

경찰이 추정한 김 씨 살해일은 10월 29일 새벽 2~3시께다. 살해 추정일 하루 전인 10월 28일 오후 8시 30분께 김 씨는 남성과 통화를 했다.

새벽엔 당시 김 씨가 출근하던 업소의 업주와 헤어졌다. 1시 48분께 업주와 마지막 통화가 김 씨의 마지막 행적이다. 새벽 3시께 김 씨의 친구가 전화를 걸었지만 통화는 끝내 연결되지 않았다고 말한다.

영화 ‘공공의 적’ 한 장면

그렇게 발견된 김 씨의 시신은 부패가 이미 상당 부분 진행되고 있었다. 보일러 온도가 높게 설정돼 있어 부패 속도가 빨랐기 때문이다. 부검 결과 김 씨의 갈비뼈 여러 대가 부러지고 졸린 흔적이 발견됐다. 국과수는 타살의 흔적이 있는 의견을 냈다. 정확한 사인은 경부 압박 질식사. 내장 곳곳이 파열돼 있었다고 전했다.

경찰은 김 씨가 거주하던 집 출입문과 창문 등에 강제 침입한 흔적이 없고 사체에 반항한 흔적이 없는 점으로 미뤄 사건 초기 면식범에 의한 소행에 무게를 두고 수사를 진행하기도 했다고 한다.

영화 ‘공공의 적’ 한 장면

현장엔 몇 가지 특이점이 있었다. 범인이 범행을 은폐하려는 듯 부침가루가 뿌려져 있었고 TV가 큰 음량으로 틀어져 있었다. 발견 당시 김 씨는 갓 외출에서 귀가한 듯 겉옷을 입고 있는 상태였는데 범인이 현장 소리를 차단하려는 듯 TV를 크게 틀어놓은 것이라는 추정이 가능하다고 봤다.

본격 수사를 진행하던 중 경찰은 결정적 제보 하나를 받는다. 김 씨 살해 추정 시간께 인근 현장에서 수상한 남성 한 명을 태웠다는 택시 기사의 제보였다. 당시 이 남성은 몸을 부들부들 떨고 있었고 남성이 내린 자리에는 흰 가루가 떨어져 있었다는 것이다. 하지만 이 남성에 대한 단서는 여기까지. 이후 행적을 쫓는 데는 한계가 있었다고 한다.

대전지방경찰청

대전경찰청 미제전담수사팀은 16년 전 사건의 그림자를 계속 쫓고 있다. 범인이 완전범죄를 꿈꾸며 부침가루를 뿌렸을지언정 세상에 완전범죄는 불가능하다는 것을 보여주기 위해서다. 당시 현장엔 범인의 것으로 보이는 몇 가지 단서가 남아 있다. 부침가루 봉지에 남겨진 범인의 쪽지문과 집안에 남겨져 있던 족적인 것이다.

경찰은 당시 현장의 단서와 새로운 제보 등을 바탕으로 지금 이 순간에도 수사 중이다.

대전지방경찰청

[저작권자AR ⓒ내일뭐하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