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앞으로 ‘백신 부스터샷’ 까지 접종 안하면 다중시설 이용 제한”

“앞으로 ‘백신 부스터샷’ 까지 접종 안하면 다중시설 이용 제한”

연합뉴스 (이하)

정부가 코로나19 백신 2차 접종 이후 추가 접종인 ‘부스터샷’을 맞지 않은 이들의 다중이용시설 등 출입 제안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백신을 맞은 이후 일정 기간이 지나면 항체가 감소한다는 이유이다.

부스터샷을 맞지 않았을 경우 접종 완료자로 간주하지 않을 연령대는 60세 이상 고위험군이 해당된다. 이르면 이달 말부터 단계적 일상 회복으로 전환되더라도, 이들은 현재와 동일한 방역수칙을 적용할 수도 있다.

4일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단장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은 특집 브리핑에서 이같이 전했다. 백신 부스터샷은 아직 허가 절차가 진행되지 않은 노바 백신이 쓰일 것으로 예상된다.

이날 정 청장은 “이스라엘은 백신 패스 범위를 부스터샷 접종자로 두고 있다”라며 이 같은 방안도 살펴보고 있다고 알렸다. 다만 정 청장은 아직까지 확정된 바는 없다고 선을 그었다. 국민의 수용성 및 현장 실현 가능성 등을 감안해 최종 결정을 내리겠다고 밝혔다.

이어 정 청장은 “국내외 조사 결과 등을 참고해 전 국민 대상 부스터샷에 대한 계획을 마련할 것이다”라고 전했다. 한편 이달 중순부터 임신부와 12~17세 소아, 청소년 접종이 시작된다.

사진 출처 _ 연합뉴스

[저작권자 ⓒ내일뭐하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