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란한 대화+바람+성병까지..” 사생활 폭로 당한 축구 국가대표, 이 사람이 지목됐다 (+사진)

“문란한 대화+바람+성병까지..” 사생활 폭로 당한 축구 국가대표, 이 사람이 지목됐다 (+사진)

이하 온라인커뮤니티

10명이 넘는 여성과 바람을 피우고 성병까지 걸리는 등 문란한 사생활 의혹이 터진 축구 선수는 홍철인 것으로 전해졌다.

홍철은 축구 국가대표팀에서 수비수로 활약하고 있다. 현재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최종예선에 대비해 파주 NFC에서 동료 선수들과 함께 훈련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홍철의 소속 구단인 프로축구 울산현대 관계자는 5일 “현재 (사생활 의혹) SNS 글 관련해서 진위 여부를 확인하고 있다. 홍철 선수는 국가대표 소집으로 파주에 가있고 연락이 닿지 않고 있다”라고 밝혔다.

이어 “(여친이라는 인물의) 폭로 이후 (홍철이) SNS를 비활성화한 건 우리와 상의되지 않은 내용이다. 구단 측은 선수 사생활에 대해 어떠한 부분도 알고 있지 못하고 이런 부분이 알려지는 것 또한 조심스럽다. 진위 여부 확인되는 대로 연락드리겠다”라고 전했다.

홍철의 여자친구라고 주장하는 여성은 지난 4일 인스타그램에 홍철의 문란한 사생활 의혹을 낱낱이 폭로했다. 그는 해당 게시물에서 홍철의 실명을 직접 언급했고 이후 상당수 언론들이 의혹의 당사자로 홍철을 지목했다. 홍철은 현재 해당 의혹과 관련해 침묵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여성은 지난 4일 인스타그램 게시물에서 “홍철 여자친구입니다. 2년간의 연애에 1년 반을 제가 아는 것만 10명이 넘는 여러 여자와 바람을 피워왔다”라고 주장했다.

이어 “10월 2일 저녁 우연히 본 핸드폰에 7명의 여자와 문란하고 음란한 대화를 하는 걸 보았고 공인이며 K리그 국가대표로 많은 팬들에게 좋은 이미지로 신뢰를 쌓고 있는 홍철의 더러운 사생활을 이제는 저만 알고 있으면 너무 억울하다”라고 폭로했다.

울산현대 홈페이지

여성은 홍철이 외도 상대로 보이는 다른 여성과 주고받은 카카오톡 메시지도 공개하면서 “이 여자, 저 여자 만나면서 하룻밤 즐기고, 성병 걸려오고 일 년 반을 재밌었으니 그 이름이 얼마나 타격이 큰지도 알아야 한다. 이 여자, 저 여자 안 가린다. 남자친구 있는 여자까지… 왁싱 숍은 밥 먹듯이 드나들며 몸 보여주는 거 좋아한다”라고 폭로했다.

[저작권자 ⓒ내일뭐하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CW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