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징어게임’ 인기에 이재명 일침 “넷플릭스, 저작권 독점으로 창작자 수익 막아”

‘오징어게임’ 인기에 이재명 일침 “넷플릭스, 저작권 독점으로 창작자 수익 막아”

넷플릭스 오징어게임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는 5일 최근 인기를 끌고 있는 드라마 ‘오징어게임’과 관련해 “넷플릭스는 제작비를 충분히 보장하든 대신 저작권을 독점해 스핀오프, 리메이크 등 창작자의 추가 수익 창출 기회를 제한한다”고 비판하고 나섰다.

넷플릭스 오징어게임

이 지사는 이날 ‘오징어게임의 성공을 넘어’라는 제목의 페이스북 글에서 “공짜 점심은 없다 .세계적인 흥행에도 제작진이 별도의 인센티브를 받을 수 없었던 이유”라며 이같은 내용을 적었다.

넷플릭스 오징어게임

그는 넷플릭스 방식의 장점도 언급했다. “김대중 대통령님이 확립하신 ‘지원하되 간섭하지 않는다’는 원칙처럼, ‘투자하되 간섭하지 않는’ 넷플릭스의 전폭적인 지원과 자유로운 제작환경에서 오징어 게임이라는 글로벌 흥행작이 탄생할 수 있었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그러면서 이 지사는 “창의적인 제작환경을 조성하면서 창작자의 저작권 또한 일부나마 보호하는 방안을 찾는다면 창작자들이 더 마음 놓고 창의성을 발휘할 수 있지 않을까”라며 “제작비 후려치기 일쑤고, 도전보다 안전한 성공을 강요하는 우리 제작환경을 고려하면 먼 미래의 이야기처럼 들린다”고 했다.

연합뉴스

이어“대한민국이 플랫폼과 제작자의 건강한 공존을 만들어가는 모범이 된다면, 진정으로 K-콘텐츠가 세계를 선도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넷플릭스 오징어게임

넷플릭스 오징어게임 / 연합뉴스

[저작권자 ⓒ내일뭐하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