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섬뜩..” 강물 위로 떠오른 소녀의 얼굴… 주민들은 충격에 빠졌다 (+사진7장)

“섬뜩..” 강물 위로 떠오른 소녀의 얼굴… 주민들은 충격에 빠졌다 (+사진7장)

이하 reuters

강에 소녀의 얼굴로 보이는 물체가 떠올라 주민들이 충격에 휩싸였다.

지난 28일(현지시각) 스페인 빌바오의 네르비온강에 여성의 얼굴만 강물에 둥둥 떠 있는 형상의 조형물이 등장했다. 사람과 같은 조형물에 주민들은 경악했다.

해당 조형물은 멕시코 출신 초현실주의 조각가 루벤 오로즈코가 지난 23일 설치한 것이다. 작품명은 ‘비하르’로 바스크어로 ‘내일’을 의미한다. 그는 지역 자선단체의 환경 캠페인을 돕기 위해 작품을 제작했다고 한다.

무게 120kg에 달하는 이 조형물은 평상시 수면에 잠겨 있지만 강물의 흐름 정도에 따라 서서히 얼굴을 드러내기도 한다. 그는 “우리가 어떻게 행동하느냐에 따라 수면 아래 잠길 수도 있고 물에 뜰 수도 있다”고 밝혔다.

해당 조형물을 제작 지원한 스페인 자선단체는 “기후 변화와 관련해 지속 불가능한 조치에만 매달릴 경우, 미래에 어떤 일이 일어나는지를 보여주는 작품”이라고 설명했다.

이하 루벤 오로즈코 인스타그램

작품의 의미를 알게 된 주민들은 기후변화의 경각심을 인지했다. 조형물을 본 트리아나 길은 “처음 강에서 조형물을 봤을 때는 공포에 떨었지만 조형물인 것을 알고 자세히 보니 소녀의 얼굴에 슬픔이 보인다”라고 말했다. 마리아는 “처음에 이 조각상이 비극적인 과거의 사건에 대한 기념물이라고 생각했다”라며 “하지만 이 조각상에 각자 다양한 의미를 부여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내일뭐하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CW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