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무원의 마지막문자.. “살 떨려서 근무할 수 없어요” 폐교서 끝내 숨진채 발견..그 이유가 뭐길래?

공무원의 마지막문자.. “살 떨려서 근무할 수 없어요” 폐교서 끝내 숨진채 발견..그 이유가 뭐길래?

NPR

경기 안성교육지원청 소속 50대 공무원이 폐교서 숨진 채 발견됐다고 한다. 유족 측은 고인이 직장 내 괴롭힘에 시달리다 극단적 선택을 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본사건과 관련없는 이미지” (클립아트)

일 교육청 등에 따르면 지난 2일 오전 11시께 안성교육지원청 교육시설관리센터 소속 주무관 A(54)씨가 안성의 한 폐교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고 밝혀졌다.

“본사건과 관련없는 이미지” (클립아트)

이에 대해 유족 측은 언론과의 인터뷰 등을 통해 A씨 차량에서 발견된 메모와 A씨가 교육청 간부에게 보낸 문자 메시지 등에서 A씨가 직장 내 괴롭힘 등에 시달린 내용을 언급하면서 A씨가 직장 내 괴롭힘과 따돌림 등으로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이라고 주장했다.
유족 측이 전한 A씨의 메모장에선 ‘내가 죽으면 당신들 탓이다’라는 글이 적혀 있었다고 한다.

“본사건과 관련없는 이미지” (클립아트)

또 간부 B씨에게 보낸 문자 메시지에는 ‘과장님이 저를 죽이는 겁니다’ ‘직위를 이용해 왕따를 조장하시는 상황을 즐기시는 건가요?’ ‘살이 떨려서 근무를 할 수가 없어요’ ‘하고 싶은 말은 많은데 왜 과장님은 안 들으려고 귀를 닫으십니까’ 등의 내용이 들어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고 말한다.

온라인커뮤니티

A씨는 지난달 1일 불안, 우울감 감정조절의 어려움, 불면 등의 증상이 있다며 최소 4주가량 치료와 안정이 필요하다는 정신과 진단서 소견을 받았다. 지난 8월과 9월에는 모두 11차례 병가와 병 조퇴를 낸 것으로 전해졌는데, 안성교육청 관계자는 이에 대해 “A씨의 극단적 선택의 이유가 직장 내 괴롭힘 등인지에 대해 사실 여부를 파악 중”이라고 알렸다.

[저작권자AR ⓒ내일뭐하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