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럴 줄 알았다ㅉㅉ” 오징어 게임, 전화번호 노출.. 돈으로 입 막으려다 완전히 망했다

“그럴 줄 알았다ㅉㅉ” 오징어 게임, 전화번호 노출.. 돈으로 입 막으려다 완전히 망했다

이하 넷플릭스 오징어게임

‘오징어 게임’ 측이 논란이 불거졌던 전화번호 장면을 교체하겠다고 밝혔다.

넷플릭스 측은 지난 5일 “‘오징어 게임’ 제작사와 넷플릭스는 상황의 원만한 해결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기울이고 있으며 전화번호가 등장하는 일부 장면을 교체하기로 결정했다”고 전했다.

이어 “팬 여러분께 장난 전화나 메시지를 자제해 주실 것을 정중히 요청드린다”고 강조했다.

앞서 ‘오징어 게임’은 드라마 내에서 사용된 전화번호로 논란이 일었다. 주인공 기훈 역을 맡은 이정재는 정체불명의 남성에게 전화번호가 적힌 명함을 받고 ‘오징어 게임’에 참가하게 된다.

이때 등장한 전화번호로 전화를 걸면 개인 휴대전화로 연결이 됐다. 실제 해당 번호 사용자는 드라마 공개 후 ‘오징어 게임에 참여하겠다’는 문자나 전화가 계속되고 있다며 피해를 털어놨다.

이에 제작사 측은 번호가 노출된 피해자에게 보상금 100만 원을 제시했다. 하지만 누리꾼들은 ‘규모에 맞는 보상을 해줘야 한다’며 거센 비난이 쏟아졌다.

[저작권자 ⓒ내일뭐하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CW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