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국정원 직원’.. 과거 중국서 근무시간에 ‘퇴폐 마사지 업소’ 들락거렸지만 다시 고위직 재부임

한국 ‘국정원 직원’.. 과거 중국서 근무시간에 ‘퇴폐 마사지 업소’ 들락거렸지만 다시 고위직 재부임

드라마 <배가본드> 기사와 무관한 참고사진 입니다

과거 중국에 파견 나간 한 국정원 직원이 근무시간 퇴폐 마사지업소에 갔다가 적발되어 조기 소환되는 일이 있었다. 그러나 지난해 해당 국정원 직원이 다시 중국 공관에 고위직으로 부임한 사실이 알려지며 논란이다.

드라마 <7급공무원> 기사와 무관한 참고사진 입니다

이는 상대국에 약점 잡힐 수 있는 부적절한 인사조치라는 비판이 강하다. 국가정보원 소속 지원 A씨는 주중국대사관에서 파견 근무를 하던 지난 2005년 중국 공안에 체포당했다. 근무시간에 퇴폐 마사지업소에 갔다가 현장 단속에 걸린것이다.

드라마 <아테나 전쟁의 여신> 기사와 무관한 참고사진 입니다

공안의 조사를 받은 A씨는 본국인 국내로 소환 됐다. 당시 국정원에서는 “외교 마찰 우려 등으로 파견기간이 끝나기 전에 조기 소환한것으로 보인다”고 전했었다.

드라마 <검은태양> 기사와 무관한 참고사진 입니다

그리고 국정원은 A씨를 소환조치 했을 뿐 별다른 징계를 내리지 않았고 이후 A씨는 국정원 내 주요 부서를 거쳐 3급으로 승진까지 했다. 그리고, 지난 해 초. 중국 현지 공관에 고위직으로 부임까지 했다.

연합뉴스 <참고사진>

국정원을 당담중인 한 국회의원은 “부적절한 처사로 파견국에 신분이 노출된 국정원 직원을 해당 국가로 다시 보내는 건 외교도, 정보 수집 업무도 사실상 포기한 것”이라며 강하게 비판했다. 이는 중국에 약점 잡힐 수 있는 인물이기에 부적절하다는 것이다.

연합뉴스 <참고사진>

한편, 국정원은 해당 문제에 대해 “A씨가 중국 현지에 체포당해 소환됐던 것은 사실이지만 당시 중국 공안당국이 A씨를 처벌하지않았고 마사지 업소를 방문한 것도 현지 정보원 관리 차원이라 문제 될 것이 없다고 판단했다”라는 주장을 밝혀왔다.

드라마 <굿 캐스팅 > 기사와 무관한 참고사진 입니다

[저작권자 ⓒ내일뭐하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