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죽고싶어..” 옥주현이 남긴 ‘장문의 글’에 걱정이 쏟아졌다 (+내용)

“죽고싶어..” 옥주현이 남긴 ‘장문의 글’에 걱정이 쏟아졌다 (+내용)

에스앤코

가수 겸 뮤지컬배우 옥주현은 지난 5일 자신의 팬카페에 “안녕하세요. 옥주현입니다”라는 글로 장문의 글을 올렸다.

이하 옥주현 인스타그램

그는 “뮤지컬 ‘위키드’ 부산 공연 종료 이후 오랜 시간이 걸렸다”며 부산 ‘위키드’ 공연 당시 갑자기 생긴 ‘급성 역류성 식도염’ 증상에 대해 고백했다.

옥주현은 “1막 ‘Defying Gravity’ 때 공중으로 올라가는 과정에서 생긴 사고의 패닉 상태로 시작된 급성 역류성 식도염 증상이 2막 초반쯤부터 이물감으로 느껴지다가 큰 호흡을 마신 후 내뱉은 ‘날아~!’라는 대사에서 뜨거운 불이 덮치듯 목구멍과 숨통을 막았다. 목소리가 괴물 소리로 변신했고 급성으로 부은 성대 위쪽 지붕조직은 성대 접지를 완벽하게 방해했다”고 말했다.

그는 자신과 함께 더블 캐스팅 됐던 배우 손승연에게 고마움을 전하며 “병원에서 한동안 말도 하지 말고 쉬어야 한다는 처방을 약과 함께 주셨다”고 다소 심각했던 목 상태를 설명했다. 이후 남은 4회 공연에서도 “호흡 확장이 불가능한 증상이 감지되기도 했다. 그 생각이 들자 패닉이 되는 건 한순간이었다. 숨을 크게 확장해서 들이마시려 해도 들숨이 쉬어지지 않고 왼쪽 신경 감각이 콧구멍, 귓구멍, 뒷목, 앞목을 포함해 모두 굳어지는걸 느꼈다”고 밝혔다.

옥주현은 “죽고 싶은 컨디션이었다. 걷기조차 불가능할 만큼 다리에 힘이 풀렸고 계속적으로 숨이 안 쉬어져서 이러다 죽는건가 하는 생각마저 들었다”며 “오랜 시간 괴로웠다”고 말했다. 이후 서울에 올라와 이비인후과, 위 내시경 검사를 마친 옥주현은 “그 두 가지 검사에서 걱정할 부분이 보이지 않았다”며 “신경외과 검진을 추천 받게 됐다”고 밝혔다.

옥주현은 의사의 말을 인용해 “극도의 스트레스를 받았을 때 생기는 현상이었다. 제가 생각했던 것보다 저라는 사람은 은근 꽤 많이 쫄보였다. 겁 먹은 옥주현은 그저 한없이 약한 인간이었다”고 밝혔다. 그는 “3개월 간 어머니와도 얼굴을 보지 않고 연락을 안했다”며 “그렇게 몇 달을 보내며 서서히 안정감을 느끼기 시작했고 최근 다시 받은 검사에서 거의 정상으로 돌아왔다는 진단을 받았다. 그때 공연장에서 강렬하게 보내주시고 느끼게 해주신 따뜻한 마음들 평생 잊지 못할 거고 너무나 감사드린다. 좋은 무대로 보답하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옥주현은 뮤지컬 ‘레베카’ 댄버스 부인 역으로 11월 16일부터 내년 2월까지 충무아트센터 대극장에서 복귀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저작권자 ⓒ내일뭐하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CW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