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랑 로잘린은~” 태도 논란 터진 ‘스우파’ 엠파, 익명 채팅방에 남긴 글 폭로 (사진)

“나랑 로잘린은~” 태도 논란 터진 ‘스우파’ 엠파, 익명 채팅방에 남긴 글 폭로 (사진)

이하 엠넷 스트릿 우먼 파이터

6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엠마가 최근 ‘스우파’ 미션을 하다 자신의 팬들이 있는 익명 채팅방에 남긴 메시지 내용이 올라왔다.

당시 엠마는 “오늘 30분 지각할 뻔했는데 다행히 10분 정도만 늦었다”며 “저는 지각 공주, 잘린(로잘린) 언니는 지각 여왕”이라고 밝혔다. 연습실에 누가 가장 먼저 오냐는 질문에 그는 “채연 언니다”라고 답했다.

해당 메시지는 엠마가 지난 5일 방송된 ‘스우파’에서 리더 효진초이에게 “불성실하다”는 지적을 받으면서 논란이 됐다. 엠마가 반복적으로 안무를 실수하자 효진초이는 더 연습하라고 했지만, 엠마는 경연 직전까지 불성실한 태도를 보인 것이다.

이에 효진초이는 엠마에게 문자를 통해 “네가 여기 3시 30분 도착한 뒤로 배운 거 안무 연습하는 데 얼마나 매진했는지 다시 한번 냉정하게 스스로 판단해 봐”라며 “오늘 너의 태도는 굉장히 실망스러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효진초이는 “(원트) 모두에게 하는 말인데 우리 도와주려고 온 댄서들 너네 아랫사람 아니다. 존중해 주는 태도로 임해줬으면 좋겠다”며 원트 크루원들에게 실망감을 표했다.

한편 이를 본 네티즌들은 “지각한 게 자랑이냐”, “효진 초이 진짜 힘들었을 듯”, “진짜 효진 초이가 참 리더”, “새로운 이야기가 계속 나온다”, “지각을 귀엽게 포장하는 것 같다” 등 비판적 반응들을 보였다.

[저작권자 ⓒ내일뭐하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CW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