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귀신’까지 인식하는 ‘테슬라’… 실제로 운전자들 ‘공동묘지’ 갔다가 경악했다 (+사진)

‘귀신’까지 인식하는 ‘테슬라’… 실제로 운전자들 ‘공동묘지’ 갔다가 경악했다 (+사진)

이하 틱톡

글로벌 전기차 기업 테슬라의 차량이 아무도 없는 공동묘지에서 사람을 인식해 귀신을 본다는 주장이 나왔다.

영국서 한 운전자가 친구들과 늦은 밤 아무도 없는 공동묘지에서 주행하는 중 테슬라 차량 센서가 사람을 인식했다고 2일(현지 시각) 전해졌다. 이 상황은 영상으로 촬영돼 쇼츠 플랫폼 틱톡에 공개됐다.

영상을 보면 차량 주위에는 아무도 없다. 하지만 테슬라의 레이더 센서와 카메라는 주변에 사람이 걷고 있다는 사실을 인식해 운전자에게 정보로 제공했다. 테슬라는 레이더 센서와 카메라를 통해 차량 주변에 있는 다른 차량과 사람 등을 인식해 운전자에게 참고 정보로 제공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영상은 아무도 없는 공동묘지에서 촬영돼 기이하다는 반응을 이끌어내고 있다. 영상을 촬영했던 운전자와 친구들은 “테슬라가 죽은 사람을 본다!”라고 외쳤다.

다만 몇몇 네티즌들은 해당 현상이 단순 기능 오류로 인해 발생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공동묘지에는 키가 큰 묘비가 많고 테슬라 차량이 이러한 묘비를 사람으로 인식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주장했다.

[저작권자 ⓒ내일뭐하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CW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