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고은비가 피해자라고!” 권민아, 이번엔 ‘고인’ 언급하며 충격 폭로 이어갔다 (+사진)

“故고은비가 피해자라고!” 권민아, 이번엔 ‘고인’ 언급하며 충격 폭로 이어갔다 (+사진)

이하 권민아 인스타그램

지난 6일 권민아는 인스타그램에 장문의 글을 올렸다. 권민아는 “(언니가) 세금 줄여주겠다고 했는데 세금 내고 나머지 돈이 안 들어오더라. 사업자금에 썼는지. 꽤 큰 금액이었다”며 친언니인 권민정 씨가 자신의 명의로 외제차를 사용했다고 폭로했다.

그러면서 “친언니가 최근에서야 차량 명의를 본인 명의로 바꿔 줬다. 애초부터 차량을 사주기로 약속한 것도 아니었는데 눈치를 보며 명의를 바꿔달라고 해야 했다. 언니가 저번부터 날 탈세로 까겠다고 하길래 생각해 보니까 내가 무슨 잘못을 했는지 모르겠다”며 언니의 사업을 도와주려 했다고 말했다.

이어서 “내가 탈세면 언니가 봐주고 있는 동생 한 명도 탈세로 깔 거냐. 일 커지겠다. 다 까봐라. 조사 당당히 받겠다. 언니가 세금 봐 줄 수 있다고 먼저 말해서 사업 자금 마련했잖아. 나 이제 더 이상 무너질 것도 없고 당당하다”며 다시 지민을 언급하기 시작했다.

권민아는 “지민한테 10년 당하고 고작 7개월 온갖 욕했다고 XX됐다. 어떤 모욕을 당하고 피해를 받았어도 보이는 게 다니까 억울해도 내가 조용히 살아야 되더라. 또 멀쩡한 우리 엄마 요양병원 보내자 했었지, 엄마는 무슨 죄가 있냐”며 대화 내용을 폭로했다.

권민아가 공개한 대화 내용에서 권민아의 친언니는”똥이 더러워서 피하지 강제 치료받으라 했잖아. 엄마도 같이 집어넣기 전에 남친 얘기 그만하고 재 집어넣는 거에 동의나 해. 쟤가 미친 거지 이제 남 탓하지말고, 아님 둘 다 나가 죽던가, 남한테 피해 주지 말고”라는 내용이 쓰여있었다.

마지막으로 권민아는 친언니를 향해 “술도 마셨고 내가 어떻게 될지 모르겠다. 나 또라이고 정신병원에서 상담이나 꾸준히 받았으면 좋겠지. 나도 지금 이런 글 올리면 독 될 것 안다. 그런데 분명한건 피해자가 입 열면 가해자가 되는 세상이다. (엄마는) 성인 훌쩍 넘어서까지도 뒷바라지를 다 해주고 살고 있는데, 언니한테 피해를 입은 사람이 저랑 故 고은비(레이디스 코드)다. 왜 이렇게 떳떳하냐”고 말했다.

[저작권자 ⓒ내일뭐하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CW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