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시간 동안 촬영했는데 ‘뷔페’ 먹지 말라는 신혼부부.. 복수해버렸습니다”

“10시간 동안 촬영했는데 ‘뷔페’ 먹지 말라는 신혼부부.. 복수해버렸습니다”

사진작가가 결혼식에서 어이없는 취급을 당해 복수를 했다. 지난 5일(현지시간) 해외매체 ‘월드 오브 버즈'(World of buzz)에서는 한 사진작가 A 씨가 겪은 일이 올라왔다. 그는 신혼부부의 결혼식에 촬영을 다녀왔다고 한다.

드라마 <내일그대와> _ 참고사진

A 씨는 신혼부부가 예산이 넉넉하지 않다는 이야기에 금액까지 조정해 주었다고 한다. 10시간 동안 약 30만 원을 받기로 한 상황. 오전 11시부터 저녁 7시 30분까지 촬영이 예정되어 있었다.

드라마 <내일그대와> _ 참고사진

결혼식 당일, A 씨는 결혼식 전부터 내내 신랑과 신부를 쫓아다니며 모든 순간을 촬영했다. 결혼식 전반은 물론 리셉션까지 담아냈다. 그러던 중 배가 고팠고 많이 지쳤다고. A 씨는 빠르게 식사를 하고 오겠다고 부부에게 말했다.

또 오해영 (참고사진)

그런데 돌아온 부부의 답은 황당했다. 부부는 “사진을 계속 찍거나 돈을 받지 않고 떠나라”라고 한 것이다. 사진을 찍어주는 대가로 촬영비를 냈고, 거기에 뷔페를 이용하는 금액을 포함되지 않았다는 주장이다.

드라마 <내일그대와> _ 참고사진

A 씨는 그 자리에서 지금까지 찍은 사진을 모두 삭제해 버린 뒤 결혼식장을 떠났다고 한다. 이 사연을 들은 네티즌들은 “사진작가의 마음을 이해한다”와 “사진을 지운 건 심했다” 등의 상반된 입장을 보이고있다.

드라마 <내일그대와> _ 참고사진

[저작권자 ⓒ내일뭐하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