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먹방’하다 ‘건강악화’된 유튜버.. ‘산소 호흡기’까지 끼고 또 먹는다 (+사진)

‘먹방’하다 ‘건강악화’된 유튜버.. ‘산소 호흡기’까지 끼고 또 먹는다 (+사진)

이하 유튜브 니코카도 아보카도

한 번에 엄청난 양의 음식을 먹는 것을 콘텐츠로 하는 유튜버가 산소 호흡기를 착용하고 먹방을 진행해 시청자들의 걱정이 쏟아졌다.

지난 1일 구독자 263만명을 보유한 ‘니코카도 아보카도’는 유튜브 시작 후 몸무게가 90kg 이상 불어나 산소호흡기를 착용한 채 영상을 촬영했다고 전해졌다.

호흡기를 착용한 니코카도 아보카도는 “사람들은 내게 ‘그렇게 먹는 건 건강에 해롭다, ‘넌 곧 죽을 거다’고 말하지만 나는 이 먹방을 몇 년간 더 할 것”이라고 말했다.

니코카도 아보카도는 우크라이나 출신으로 본명은 니콜라스 페리다. 뮤지션을 꿈꾸는 채식주의자였던 그는 2016년부터 패스트푸드 위주의 먹방 콘텐츠를 선보였다.

그는 주로 피자, 햄버거, 치킨, 볶음면 등을 가득 쌓아놓고 먹어치우는 모습을 영상에 담았다. 현재 ‘니코카도 아보카도’ 채널을 비롯해 ‘니코카도 쇼츠’, ‘모어 니코카도’ 등 다수의 채널을 운영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니코카도 아보카도는 최근 유튜브를 통해 자신의 과거 사진을 공개하며 “먹방을 시작했을 때 몸무게가 68~72kg 정도였는데 지금은 154kg으로 두 배 넘게 늘었다”며 “체중이 90kg가량 늘었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내일뭐하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CW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