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욕하고 도망가는 오토바이, 무섭게 쫓아가 ‘쾅’ 밀어버려” 현재 누리꾼들 충격받은 사고 (영상)

“욕하고 도망가는 오토바이, 무섭게 쫓아가 ‘쾅’ 밀어버려” 현재 누리꾼들 충격받은 사고 (영상)

온라인커뮤니티 (이하)

오토바이 운전자가 자신에게 욕을 했다는 이유로 인도까지 쫓아가 들이받는 보복운전이 논란이다. 지난 6일 여러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한 차량 블랙박스 영상이 올라왔다.

공개된 영상에는 블랙박스 차량 차주가 오토바이를 쫓아 인도로 올라가는 모습이 담겨있다. 차량 운전자는 오토바이 뒷부분을 들이받았고, 이 충격으로 오토바이 운전자는 중심을 잃고 그대로 넘어진다.

쓰러지는 과정에서 충격으로 인해 쓰고 있던 헬멧이 벗겨져 중앙선 너머로 굴러가기도 한다. 영상에는 “오토바이 운전자가 욕하고 도망갔다고 보복”이라는 짧은 설명이 덧붙여져 있었다.

오토바이 운전자의 사고 피해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알려지지 않은 상황에서 일부 네티즌들은 먼저 욕을 한 오토바이 운전자를 향해 사고 책임이 있다고 지적했다. 최근 배달 라이더 등 오토바이 운전자들이 운전을 거칠게 한다고 말하며 “속이 후련하다”라는 반응을 보이는 네티즌도 있었다.

반면 보복분전은 엄연한 범죄라며 차량 운전자를 비판하는 이들도 적지 않아보인다. “게임에서 하던 것을..”, “차라리 내려서 말로 얘기하지”, “욕했다고 들이받으면 욕한 사람과 똑같다”, “살인 미수나 마찬가지”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보복운전으로 상대 차량이 파손된 경우는 형법 제369조(특수손괴)에 따라 5년 이하의 징역 또는 1000만 원 이하의 벌금에 처한다. 또한 상대 차량과의 충돌로 운전자와 동승자가 부상을 입은 경우에는 형법 제258조의 2(특수상해)에 따라 1년 이상 10년 이하의 징역에 처한다.

[저작권자 ⓒ내일뭐하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