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비부부 살해한 삼전동 방화 살인사건, ‘뜯겨진 머리카락과 수상한 엄마’…”진실은?”

예비부부 살해한 삼전동 방화 살인사건, ‘뜯겨진 머리카락과 수상한 엄마’…”진실은?”

SBS 그것이 알고싶다 이하

지난 2003년 서울 송파구 삼전동 다세대주택 지하 1층 박모(여·46)씨 집에서 화재가 발생해 박씨의 아들과 딸 전다영 씨, 딸의 남자친구 김진욱 씨 등 3명이 흉기에 찔려 숨진 채 발견됐다고 한다.


불은 집 내부 15평 중 안방과 거실 등을 태우고 20분 만에 진화됐으나 이들 3명이 각각 다른 방에서 목과 옆구리 등에 수차례 칼에 찔려 숨진 상태로 발견됐다.

해당 사건을 수사 중인 수서경찰서는 전다영 씨의 오빠와 원한 관계에 있는 주변인물을 유력한 용의자로 지목하고 이들에게 수사력을 집중했다.

경찰 관계자는 “숨진 오빠가 용의자의 치정관계와 세무 관련 비리에대해 자세히 알고 있었으며 함께 숨진 김진욱 씨도이런 내막을 알고 있었을 것”이라며 “전씨가 숨지기 직전에 용의자와 통화한사실도 확인했다”고 밝혀졌다.

또한 경찰은 사체에 난 흉터가 날카롭고 긴 꼬챙이에 찔린 것과 칼에 의한 것 등 전혀 다른 형태를 보여 2명 이상이 최소 두 가지 흉기를 들고 범행에 가담했을 것으로 추정했다고 한다.

한편 지난 15년 11일 방송될 SBS ‘그것이 알고 싶다’는 12년 전 일어난 삼전동 살인방화사건의 단서를 하나하나 짚으며 진실을 파헤친다. 방송에 따르면 오랜만에 조카들에게 안부 전화를 건 전향규 씨는 갑작스러운 조카 남매의 사망 소식을 듣게 된다.

이날은 조카 전다영 씨와 예비신랑 김진욱 씨의 상견례가 있던 날이었다고 한다.

사건 현장은 참혹했다. 전 씨 남매와 약혼자 김진욱 씨는 날카로운 흉기에 각각 12곳, 9곳, 4곳을 찔려 다량의 피를 흘린 채 사망해 있었다.

범인의 잔혹한 수법, 현장에 도난당한 금품이 없었던 점으로 보아 사건을 단순 강도의 소행으로 여기기는 어려웠다고 말한다.

사건이 발생한 시각은 인적이 드문 새벽 한 시로 사건 현장 주변에는 CCTV도 목격자도 없었다. 하필이면 그날따라 전 씨 남매 집 앞의 24시간 편의점도 문을 닫았다.

누군가가 문을 강제로 뜯은 흔적이 없는 것으로 보아 범인은 열려있는 문으로 남매의 집에 귀가했다.

경찰에 따르면 사건 직전 피해자 중 가장 건장한 체격의 김진욱 씨는 술에 취한 채 방 안에서 무방비 상태로 자고 있었다. 남매가 기르던 애완견도 짖는 소리도 나지 않았다.

목격자도 CCTV도 없는 사건 현장은 이미 불에 타고 물에 휩쓸려 나가 범인에 대한 단서가 거의 없는 상황이었다.유일한 단서는 전다영 씨의 손이 움켜쥔 한 움큼의 머리카락이었다고 한다..

[저작권자AR ⓒ내일뭐하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