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엽기적인 비닐봉지 살인..’ CCTV속 범인을 찾아라 “청주 검은비닐봉지 살인사건”

‘엽기적인 비닐봉지 살인..’ CCTV속 범인을 찾아라 “청주 검은비닐봉지 살인사건”

KBS 끝까지 간다 이하

2009년 2월 청주와 대전을 잇는 현도교 아래에서 의문의 시신이 발견됐다고 한다. 피해자는 사고 발생 2주 전 실종된 50대 여성 이진숙(가명) 씨. 대형마트 야간 청소부였던 그녀는 실종 14일이 지나고 나서야 머리에 검은 비닐봉지를 뒤집어 쓴 채 참혹한 시신으로 발견됐다.

부검 결과 사인은 경부압박 질식사. 무언가에 목이 졸려 숨이 끊긴 것. 시신에선 성폭행이 의심되는 한 남성의 DNA가 발견됐다. 그런데 시신 어디에도 결박한 흔적이나 폭행, 저항 흔적이 없었다고 말한다. 음주나 약물을 복용하지도 않았다. 그보다 놀라운 사실은 피해자 얼굴에 씌여진 검은색 비닐봉지가 살해 도구로 쓰였다는 것이었다.


엽기적인 이 사건에는 DNA 외에는 어떤 단서도 없었다. 범인은 어떻게 검은색 비닐봉지로 피해자를 제압하고 성폭행한 뒤 살인까지 저지른 것일까. 이 죽음에 숨은 진실은 무엇일까?
피해자 이 씨는 CCTV에 마지막 모습을 남겼다. 2009년 1월 18일 새벽 청주의 한 버스정류장에서 야간 근무를 마치고 첫 차를 기다리던 이 씨 모습이 근처에 있던 교통단속 CCTV 카메라에 찍힌 것이었다.

CCTV에 기록된 상황은 이렇다. 당시 6시쯤 도착하는 첫차를 기다리던 이 씨 곁으로 낯선 차량이 등장한다고 한다.

해당 차량은 반대 방향으로 달리다 갑자기 유턴해 이 씨가 서 있는 곳으로 방향을 틀었다. 40~50대 남성으로 추정되는 운전자는 이 씨를 지켜보다 차에서 내려 짧은 대화를 나눴다. 그 후 이 씨는 운전자와 함께 차를 타고 자리를 떴는데,

용의 차량이 CCTV 밖으로 사라진 뒤, 이 씨를 본 사람은 아무도 없었다. 2주 후 싸늘한 주검으로 금강변에서 발견되기까지 그녀가 남긴 마지막 흔적은 이 CCTV 화면 뿐이다. 그러나 화질이 너무 떨어져 당시 기술로는 운전자 얼굴을 알아볼 수 없었다. 동이 틀 무렵인데다 거리까지 멀어 차량 번호도 보이지 않았다고 말한다.

“아주 인정 많고 착하고, 그런 사람이 먼저 가네요. 엊그제도 꿈에 보이더니… 지금도 참 가슴이 아파 가지고” (피해자 모친)

‘미제사건전담반-끝까지 간다’ 제작진과 충북지방경찰청 장기미제수사팀은 사건을 재수사하던 중 범인을 특정할 만한 몇 가지 단서가 새롭게 발견됐다고 한다.

기존에 수사팀이 추정했던 용의 차량은 검정색 트라제XG. 카니발, 스타렉스 등과 함께 국내 미니밴 시장을 이끌었던 차종이다. 그마저도 CCTV 화질이 흐릿해 추정될 뿐이었다고 한다.

발전된 법 영상 기술로 CCTV 영상을 다시 분석한 결과, 트라제XG 차종임이 확인됐다. 뿐만 아니라 범행에 쓰인 것으로 추정되는 차량 범위도 한층 좁혀졌다. 출시년도와 차량 구매시 선택할 수 있는 옵션 등으로 차량을 특정한 것이었다.

사건을 해결할 실마리가 또 있다.

그동안 수사팀은 이 씨 머리에 씌워진 비닐봉지를 보고 면식범일 가능성에 무게를 뒀다. 평소 이 씨와 알고 지내던 범인이 범행 과정에서 이 씨가 죽자 죄책감에 얼굴을 가리기 위해 사후 머리에 비닐봉지를 씌웠다고 추정한 것이다. CCTV 상에서 이 씨가 용의자와 짧은 시간 얘기를 나눈 뒤 바로 차에 탑승한 점과 이 씨가 크게 저항하지 않은 점도 면식범일 가능성이 높았다고 말한다.

이를 토대로 경찰은 이 씨 주변 인물을 탐색해왔지만 끝내 범인을 찾지는 못했다고 한다. 그러나 선명한 CCTV 영상을 분석한 결과, 비면식범일 가능성이 새롭게 제기됐다.

[저작권자AR ⓒ내일뭐하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