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O 보고싶다..” 송중기가 너무 ‘좋아한다는’ 여배우.. 납득이 갑니다 (+사진)

“OO 보고싶다..” 송중기가 너무 ‘좋아한다는’ 여배우.. 납득이 갑니다 (+사진)

송중기 인스타그램

7일 부산 영화의전당 야외무대에서 제26회 부산국제영화제 행사인 영화 ‘승리호’ 오픈토크가 열렸다. 이 자리엔 조성희 감독, 송중기, 진선규가 등장했다.

이하 김태리 인스타그램

송중기는 ‘승리호’에 출연했으면서도 오픈토크에 못 온 동료 배우 김태리의 빈자리를 아쉬워했다. 그는 “여기 태리가 있었으면 좋았을 텐데”라고 말했다. 그러자 진선규가 “그 얘기만 수십 번째 하고 있다”고 말했다.

송중기는 “김태리라는 배우를 싫어하는 사람을 본 적이 없다. 그냥 사람 김태리로서도 저에게는 어떻게 보면 장선장과 비슷한 느낌이 많았다. 그렇게 작은 체구의 친구가 너무나 그릇이 크다는 걸 많이 느꼈다”고 밝혔다.

그는 “솔직히 선규 형과 촬영할 때 그런 얘길 했다. 저희도 사람인지라 저도 그렇고 뭔가 작품을 할 때 좋은 사람들과 협업을 하고 싶다. 좋은 스태프, 좋은 배우들과 하고 싶다. 말은 못하겠지만 ‘같이 하기 싫다’는 사람도 있다. 물론 저도 그런 사람이 되면 안 된다. 우리는 그런 면에서 많이 복을 받은 거 같다는 얘길 했다. 거기서 김태리 씨가 차지했던 부분은 어마어마하게 크다”라고 찬사를 아끼지 않았다.

이하 송중기 인스타그램

조성희 감독 또한 “김태리는 배우 중 가장 성실한 사람 중 하나다. 너무 많이 준비하고, 스스로도 많이 고민한다. 현장에선 또 너무나 유연하다. 이런저런 변화에 항상 열려있다. 그리고 자기 소신이 굉장히 뚜렷하다. 그래서 저는 작업하면서 이런 작업을 대하는 태도나 그런 진지함에 있어서 너무 존경스러운 순간들이 많이 있었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내일뭐하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CW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