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료 결혼식서 입장하는 ‘신부’에 달려들어 껴안은 ‘남자 연예인’…대박입니다 (+사진)

동료 결혼식서 입장하는 ‘신부’에 달려들어 껴안은 ‘남자 연예인’…대박입니다 (+사진)

기사와무관한사진/클립아트코리아

지난 7일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최초로 동료 결혼식 난입하는 연예인’이라는 제목의 게시물이 올라왔다.

이하 온라인커뮤니티

해당 게시물에는 지난 2008년 벌어진 당시 해프닝 영상이 담겼다. 돌발 행동을 한 장본인은 방송인 노홍철로 밝혀졌다.

노홍철은 2008년 동료 연예인 유재석 결혼식장을 방문했다. 당시 노홍철은 유재석 등과 함께 MBC 예능 프로그램 ‘무한도전’에 출연하고 있던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노홍철은 신부인 나경은 아나운서가 유재석을 향해 걸어가자 버진 로드에 난입했다. 그것도 모자라 나 아나운서에게 다가가 기습 포옹하며 스킨십까지 시도한 것이다.

순간 당황한 나경은 아나운서 표정은 굳어졌고 옆에 있던 부친도 놀란 표정을 지었다. 주변에 있던 정형돈이 노홍철을 아래로 끌어내리면서 상황이 마무리됐다.

못 말리는 노홍철 행동에 유재석은 그저 미소만 지어 보였다.

노홍철 해프닝을 다시 접한 네티즌들은 웃음을 터뜨렸지만 일부 네티즌은 “노홍철이니까 이해 가능하지. 다른 사람이었으면 사고임”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내일뭐하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CW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