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믿고 마셨는데” 제로 콜라, 오히려 다이어트 방해한다는 충격적인 결과나와

“믿고 마셨는데” 제로 콜라, 오히려 다이어트 방해한다는 충격적인 결과나와

코카콜라

탄산 음료는 마시고 싶은데, 체중 관리 때문에 부담 될 때는 일명 ‘제로 칼로리’라고 불리는 다이어트 음료를 선택한다. 그런데 최근 미국 연구팀의 발표에 따르면 다이어트 음료가 도리어 칼로리 섭취량을 늘려 체중 감량을 방해한다는 결과가 나왔다.

코카콜라

지난 6 일 미국 의학 매체 ‘Medical News Today’에 따르면 사우스 캘리포니아 대 의대 연구팀은 이 같은 내용은 연구 결과를 의학 저널 ‘JAMA 네트워크’에 게재했다.

연구팀에 따르면 많은 다이어트 음료에 설탕 대신 사용되는 비 영양 감미료 (열량 원이되지 않으면 서 설탕보다 단맛 이 훨씬 큰 천연 또는 합성 감미료 . NNS)가 설탕에 비해 식탐을 증가시키는 영향이 컸다 .이 같은 영향은 여성과 비만인에서 더 잘 나타나는 것으로 확인되었다 .

코카콜라

연구팀은 다양한 체중에 18 ~ 35 세 사이의 성인 74 명을 모집했다. 변수의 영향을 줄이기 위해 특정 질환 및 섭식 장애 , 당뇨병, 흡연 습관, 불법 약물 경험이없는 이들이 선택했으며 이 중 58 %는 여성이었다 . 이들은 전날 밤 금식을하고 다음날 정해진 공간에서 식사를 하였다 .

코카콜라

연구팀은 참가자들을 세 그룹으로 나눠 각기 음료로 300ml의 NNS 음료 , 가당 음료, 물을 제공했다. 그리고 그들이 음료를 마신 후, 고 칼로리 음식 사진을 제시하면서 기능성 MRI (fMRI) 스캔을 사용하여 참가자들의 식욕 및 음식 갈망과 관련된 뇌 영역의 활동을 기록했다 .뿐만 아니라 참가자의 혈당, 인슐린 및 대사 호르몬 수치도 모니터링했다. 마지막으로 각 섹션이 끝날 때 참가자 들에게 스낵 뷔페를 제공해 개인이 소비 한 음식의 양도 확인 하였다 .

코카콜라

그 결과 NNS 음료를 섭취 한 군 에서 설탕이 든 음료 (사당 음료)를 마신 것보다 식욕과 관련된 뇌 영역이 더 활발하게 움직였으며 , 이는 여성과 비만인에서 더욱 두드러지게 나타났다 .



연구팀은이 같은 결과는 NNS가 첨가 된 음료가 결과적으로 더 많은 칼로리를 섭취하게 만들어 다이어트를 실패하게 할 수 있음으로 보여준다고 설명했다. 

코카콜라

[저작권자 ⓒ내일뭐하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