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왜 리사만 빼놓고 가..?” 리사, 블랙핑크서 ‘찬밥 신세’로 전락했다는 의혹 쏟아졌다

“왜 리사만 빼놓고 가..?” 리사, 블랙핑크서 ‘찬밥 신세’로 전락했다는 의혹 쏟아졌다

이하 블랙핑크 공식 인스타그램

그룹 ‘블랙핑크’ 리사가 파리패션위크에 불참한 가운데 동남아시아 팬들을 중심으로 YG엔터테인먼트가 리사를 차별하고 있다는 불만이 제기됐다.

지난 6일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태국 출신 멤버 리사 팬들이 ‘소속사 YG엔터가 리사를 홀대하고 있다’는 주장을 펼치고 있다”고 전했다.

최근 프랑스에서 열린 파리패션위크에 ‘블랙핑크’ 리사가 불참했다. 이를 두고 불가리 CEO 장 크리스토프 바뱅은 지난 5일 자신의 SNS에 “리사가 ‘코로나19’를 이유로 참석하지 않길 원한다는 의사를 표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블랙핑크’ 제니, 지수, 로제가 각각 앰버서더를 맡은 브랜드 행사에 참석하면서 일부 팬들은 불가리나 셀린느 등 앰버서더인 리사가 파리에 체류하면서도 참석하지 않은 것이 YG엔터테인먼트 결정 때문인 게 아니냐며 불만을 터뜨린 것이다.

이들은 SNS를 통해 ‘리사에게 공정하라(#BeFairToLISA)’라는 문구를 해시태그하며 YG엔터테인먼트를 향해 항의했다.

이하 리사 인스타그램

일부 팬들은 이런 주장이 억측이라는 입장이다. 리사가 참석하려고 했던 행사가 프랑스 파리가 아닌 이탈리아 밀라노에서 열렸으며 그가 참석하지 않아도 되는 행사였다는 것. 또 이번 프랑스 파리행은 브랜드 행사 참석이 아닌 솔로 활동을 마치고 현지에서 휴가를 보내는 중이라는 주장도 나왔다.

현재 YG엔터테인먼트는 해당 의혹에 대해 별다른 입장을 내놓지 않았다.

[저작권자 ⓒ내일뭐하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CW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