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몸이 피멍으로 뒤 덥혀..” 시술 부작용으로 난리 난 유튜버 ‘아옳이’ 몸 상태 (사진)(주의)

“온몸이 피멍으로 뒤 덥혀..” 시술 부작용으로 난리 난 유튜버 ‘아옳이’ 몸 상태 (사진)(주의)

유튜버 아옳이가 온몸에 피멍이 들어 결국 대학병원을 찾았다. 아옳이의 남편 서주원은 지난 1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모두 걱정해주셔서 감사합니다. 대학병원에서 검사받고 쉬고 있으니 천천히 연락드리겠다”며 글을 올렸다.

아옳이 인스타그램 (이하)

앞서 아옳이는 지난 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장문의 글과 함께 여러장의 사진을 공개했다.

사진 속에는 온몸을 덮을 정도로 멍이 든 모습이다. 팔뚝부터 다리까지 전신이 시퍼런 멍으로 물들어 있다.

아옳이는 “틀어진 체형에 좋다는 건강주사를 맞았다. 손끝, 발끝까지 다 멍이 들어 숨길 수 없었다”고 밝혀왔다.

이어 “지난 일주일 너무 아팠다. 몸 볼때마다 충격이고 힘든 한 주였다”며 “교통사고 난 느낌이었다”고 고통을 호소하기도 했다.

끝으로 “건장의 소중함을 뼈저리게 깨달았다”며 “컨디션 얼른 회복해서 돌아오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서주원은 병원의 태도에 분노했다. “와이프를 이지경으로 만들고 적반하장으로 소리를 쳤다”며 “자기 딸이 팬이라서 지혈을 직접 했다고 한다. 해당 병원이랑 관련도 없는 사람이 시술에 참여해서 지혈을 하는 경우도 있냐”고 털어놨다. 

자신을 간호사라고 소개한 한 네티즌은 “혈소판 저하가 의심된다. 대학병원에서 수혈을 동반한 치료가 시급할 수 있다”고 댓글을 남겼다. 이에 아옳이는 “감사하다. 이 댓글보다 대학병원 왔다”고 답글을 남겼다. 

[저작권자 ⓒ내일뭐하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