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벽마다 ‘청소년’들에 점령 당하는 ‘무인가게’ 현재 상황 (CCTV)

새벽마다 ‘청소년’들에 점령 당하는 ‘무인가게’ 현재 상황 (CCTV)

온라인커뮤니티

새벽 시간 무인 아이스크림 가게에 모여 시간을 때우는 청소년들의 모습이 포착되어 논란이다. 이들은 계산대에 걸터앉아 휴대폰을 보고, 바닥에 드러눕는 등 마치 자기 안방에 있는 듯한 행동으로 보는 이들의 눈살을 찌푸리게 만든다.

온라인커뮤니티

지난 9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24시간 무인 점포 CCTV 영상을 캡쳐한 사진 세 장이 올라왔다. 사진 상단에는 이미 자정을 넘긴 늦은 시각이 찍혀 있지만 점포 안에는 10대로 추정되는 학생 여러 명이 들어와있는 모습이다.

온라인커뮤니티

일행 중 3명은 계산대와 아이스크림 보관함 위에 앉아 휴대폰을 들여다 보는 중이며 다른 한 명은 안방 마냥 점포 바닥에 드러누워 편한 자세로 핸드폰을 보고있다.

첫 번째 사진 속 오른쪽 하단에 서 있는 인물은 마스크조차 제대로 착용하지 않은 듯 보인다. 그로부터 약 2시간이 흐른 뒤인 오전 2시 무렵에도 이들은 여전히 점포에 남아 있었다. 모두 바닥에 앉거나 드러누워있다.

온라인커뮤니티

바닥에 누운 채로 다리를 아이스크림 보관함에 올려 둔 이도 있다. 얼핏 보면 무인 점포가 아니라 휴게실이라는 착각이 들 정도다.

누리꾼들은 “우선적으로 청소년으로 보이는 학생들이 새벽 시간에 집에 있지 않고 밖에서 저러는 것부터 잘못됐다”, “무인 점포가 인건비 부담은 없는데 저런 일들 때문에 쉽지 않은 것 같다”, “마스크도 안 쓰고 참 무슨 생각으로 저러는지” 등 사진 속 무리를 향해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온라인커뮤니티

한편 최근 들어 인건비 부담이 커지며 무인 점포를 운영하는 자영업자들이 늘고 있다.

24시간 운영으로 보다 많은 손님을 받을 수 있다는 장점이 있지만, 상주 직원이 없는 탓에 범죄의 표적이 될 가능성도 있다. 

실제로 인적이 드문 새벽 시간 무인 점포를 찾아 술판을 벌이거나 절도 범죄를 저지르는 일이 늘고 있어 점주들의 고민이 깊어지고 있다. 

MBC

[저작권자 ⓒ내일뭐하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