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차 시키세요” 음주운전 3번 걸린 유명 배우… ‘이 드라마’로 복귀했다 (+사진)

“하차 시키세요” 음주운전 3번 걸린 유명 배우… ‘이 드라마’로 복귀했다 (+사진)

이하 KBS2 드라마 연모

10년 사이 세 번의 음주운전 이력이 있는 배우가 다시 활동을 시작한 것으로 밝혀졌다.

지난 11일 첫 방송된 KBS2 드라마 ‘연모’에는 배우 윤제문이 등장했다.

‘연모’에서 윤제문은 훈구 대신들을 장악하며 권력의 정점에 서 있는 인물로, 극 초반부터 드라마에 긴장감을 불어넣는 악역 한기재 역을 소화했다.

그러나 오랜만에 드라마로 복귀한 윤제문을 두고 네티즌들의 반응이 싸늘하다. 그 이유는 윤제문은 과거 세 차례(2010, 2013, 2016년)나 음주운전을 저지른 이력이 있기 때문.

또 그는 음주운전 이후 2017년 영화 ‘아빠는 딸’로 어렵게 복귀해 홍보 활동을 이어나갈 때도 물의를 빚었다. 당시 그는 기자들에게 무례한 발언을 쏟아내고 난동을 피우며 술에 취한 듯한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이에 네티즌들은 “내 수신료 음주운전 삼진 아웃된 윤제문 출연료 주고 있네… 수신료 토해내라… 윤제문 하차 시키세요. 보기 많이 불편합니다”, “공영방송에서 음주운전을 장려하나요”, “음주운전 세 번 한 사람한테 배역을 준 이 드라마는 문제 있는 거 아닌가요?” 등의 다양한 댓글을 남겼다.


[저작권자 ⓒ내일뭐하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CW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