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500만원 차털이범” 잡으러 갔더니 코로나 확진자..병원서 ‘이것 못해서’ ㅈㅅ 난동

“4500만원 차털이범” 잡으러 갔더니 코로나 확진자..병원서 ‘이것 못해서’ ㅈㅅ 난동

연합뉴스

경찰이 체포하려던 차털이 용의자가 코로나19 확진자로 격리 중인 것으로 확인돼 뒤늦게 구속 송치됐다고 한다.

이 용의자는 격리 중 담배를 피우게 해달라며 병원에서 자살 소동까지 벌인 것으로 드러났다고 전해졌다.

연합뉴스

광주 서부경찰서는 특수절도 혐의로 20대 남성 A씨를 구속 송치했다고 12일 밝혔다. A씨는 지난달 초 광주 서구 한 아파트 주차장에 주차된 차량에서 현금 4500만원을 훔쳐 달아난 혐의다.

경찰은 수사를 통해 비슷한 범죄로 처벌을 받고 누범 기간인 A씨를 용의자로 특정하고 체포영장을 발부받아 신병 확보에 나섰다. 그러나 A씨가 코로나19에 확진돼 북구 한 병원에 격리된 상태라는 사실을 파악하고 퇴원할 때까지 체포영장 집행을 미뤘다고 말한다.

국군의무사령부

그 사이 A씨는 병원에서 흡연하거나 기물을 부수는 등 소란을 피운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A씨는 담배를 수거한 간호사의 조처에 반발, 담배를 피우게 해달라며 4층 베란다 난간에 매달리는 등 투신자살 소동을 벌이기도 했다고 한다.

연합뉴스

다만, 방역 당국은 격리 병원 내에서 발생한 소란에 대해 법적·행정적 조치를 하지 못했다.

광주시 관계자는 “확진자에게 쉽게 접근할 수 없어 격리 병원에서 소동을 부리더라도 마땅히 대처할 방법이 없다”며 “이와 관련한 대책을 마련해 줄 것을 정부에 요청했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저작권자AR ⓒ코리안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