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극단적 선택’ 암시한 최성봉, 거짓 암투병 논란에 결국 눈물 쏟아..”다 안고 갈게요” (영상)

‘극단적 선택’ 암시한 최성봉, 거짓 암투병 논란에 결국 눈물 쏟아..”다 안고 갈게요” (영상)

이하 최성봉 유튜브 라이브방송

가수 최성봉이 12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 라이브 방송에서 “최근 이슈에 대해 물의를 일으켜 많이 죄송하다”고 운을 뗐다. 이어 “담배, 술 모두 인정한다. 며칠 동안 정말 많은 악플에 시달렸다. 우울과 공황, 극단선택 충동을 느꼈다. 그걸 억누르고 있었다”고 말했다.

한동안 말이 없던 그는 다시 어렵게 입을 열며 “어릴 적부터 몸부림치고 그렇게 살아왔는데 이제는 너무 지쳐서 모두 못하겠다. 정말 열심히 살아왔는데… 감성팔이하려고 여기 온 거 아니다”라고 눈물을 쏟으면서 “제가 말하고 싶은 건 여기 게시글에다 올려놨다”고 밝히며 “최근 이슈에 대해 물의를 일으켜 죄송하다”라고 다시 한 번 사과했다.

이후 “제가 다 안고 다 짊어지고 가겠다”고 의미심장한 발언을 했다. 방송은 시작 약 16분 후, 구조대원의 등장으로 중단됐다.

아래는 최성봉이 유튜브 채널 라이브 방송 영상 아래에 남긴 글이다.

“안녕하세요 최성봉입니다. 최근 이슈에 대해 무리를 일으켜 죄송합니다. 며칠 동안, 최성봉 죽어버려라, 땅 파줄 게 들어가라, 어릴 때부터 악마의 새끼로 태어난 게 악마가 되었구나, 껌팔이 생활도 거짓, 너의 인생 자체가 다 거짓, 이라는 등등. 이런 글들을 수도 없이 읽으면서, 엄청난 고통과 아픔으로 인해 심적으로 아주 힘들었습니다… 매일 자살 충동을 억누르며 온전치 못함 정신으로 글을 쓰기가 어려웠습니다. 물론 지금도 매우 우울하고 공황과 자살충동으로 제 글이 완벽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그럼에도, 제 마지막 글을 적습니다. 유튜버 이진호 님에게 말했던 것처럼 방송해서 모든 걸 다뤄주길 바라는 마음. 실제로 저의 모든 것을 보여줄 수 있는 인간극장, 실화탐사대 등 여러 제안 등이 있었습니다. 마지막으로, 이글을 쓰면서 어릴 적부터 보이지 않는 노력과 매사에 언제나 충실하고, 일반 사람처럼 사람답게 살려고 발버둥친 게 그저 허망한 세월로 느껴집니다. 저도 사람이고, 스스로 방어하고, 스스로 공격하고, 때론 사람의 결핍 사랑에 대한 결핍이 가득 차 외로움에 고독의 늪에서 혼자 허우적거리며 눈물을 쏟아내곤 합니다. 이 세상을 엄청나게 원망을 하면서 그래도 올바른 길로 살려고 정말 애써왔습니다. 2011년 오디션 준우승 이후 2주 만에 자살 시도를 했을 때에도 살려고 몸부림쳤습니다. 하지만 이제는 제 운명은 여기까지라고 봅니다. 감사합니다. 그동안 저를 위해 보살펴주시고 아껴주신 많은 분들에게 진심으로 감사의 표명을 전합니다. 2011년 10월12일 최성봉 올림”

한편 최성봉은 간, 위, 폐에 악성 종양을 발견하고 시한부 선고를 받았고 지난해 5월 대장암 3기, 전립선암, 갑상선암 등 진단을 받았다고 전해 안타까움을 샀다. 그러나 최근 거짓 암투병 의혹 제기되면서 논란에 휩싸인 바 있다.

[저작권자 ⓒ내일뭐하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CW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