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더나 접종하고 ‘해롱해롱’ 상태로 런닝맨 촬영 들어온 양세찬 모습 (영상)

모더나 접종하고 ‘해롱해롱’ 상태로 런닝맨 촬영 들어온 양세찬 모습 (영상)

런닝맨 (이하)

양세찬이 모더나 코로나19 백신 접종 후 ‘런닝맨’ 촬영에 들어왔다가 힘든 모습을 보여 걱정을 사고있다.

지난 10일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런닝맨’에서는 ‘품격 있는 양식 로드’ 특집이 진행됐다. 이날 유재석은 멤버들의 상황에 관한 설명을 먼저 했다.

유재석은 “지난주 소민이 드라마 촬영장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왔다”면서 전소민이 촬영에 함께하지 못한 이유를 전했다.

또한 하하는 “여기 나와는 있지만 사실 다 컨디션이 안 좋다. 다 참고 있는 거다”고 했다. 유재석은 “세찬이도 모더나 맞아서 컨디션이 안 좋다”고 말했다. 양세찬은 “해롱해롱이다”라며 백신 후유증을 고백하기도 했다.

실제로 이날 양세찬은 기운이 빠진 듯한 모습을 보여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앞서 지석진 역시 화이자 백신 접종 후 식은땀을 흘리며 ‘런닝맨’ 촬영에 임해 멤버들의 걱정을 사기도 하였다.

​​​​​​​[저작권자 ⓒ내일뭐하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