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만원짜리 계란찜 주길래 서비스인줄 알고 먹었는데 사장님 실수.. “돈 내야 한다 vs 사장님 잘못”

1만원짜리 계란찜 주길래 서비스인줄 알고 먹었는데 사장님 실수.. “돈 내야 한다 vs 사장님 잘못”

이해를 돕기 위한 사진 / 역도요정김복주 (이하)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잘못 나온 계란찜 계산 논란’이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와 댓글 창을 뜨겁게 달궜다.

작성자 A씨는 “자주 가는 삼겹살집이 있는데 먹다가 시키지도 않은 계란찜이 나왔다”며 “평소에 이모님도 우리 얼굴 알고 있고 오랜만에 방문해 서비스인 줄 알고 ‘감사하다’고 인사를 하고 먹었다”고 말했다.

그런데 알고 보니 이 계란찜은 서비스가 아닌 옆 테이블에서 주문한 음식이었고 “이미 다 먹은 후 이런 상황을 알게 됐다”며 “계란찜의 가격은 1만 원 정도였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이 경우 계산을 해야 하는지 안 해도 되는지 궁금하다”고 물었다.

이에 누리꾼들의 의견은 “계란찜은 서비스로 주는 곳이 많으니 착각할 만도 하니 안 내도 될 듯”, “단골이면 서비스로 줄 수 있는 거 아니냐”, “가게 사장 실수니 계산 안 해도 될 듯”, “내라고 하면 다신 안 갈 듯” 등의 반응을 보였다.

일각에서는 “아무리 단골이어도 계산은 해야 한다”, “먹었으니 돈은 내야지”, “먹기 전에 물어봤어야 했는데 그냥 먹었으니 손님도 잘못이다”라고 주장했다.

[저작권자 ⓒ내일뭐하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J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