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저격한 진중권 “직장인들, 아내가 아프다고 하루 쉬지 않아.. 혹시 빌어야 할 일 한게 아닌가?”

이재명 저격한 진중권 “직장인들, 아내가 아프다고 하루 쉬지 않아.. 혹시 빌어야 할 일 한게 아닌가?”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15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아내 김혜경씨 낙상 사고로 인해 일정을 취소했던 것과 관련해 “오버액션을 하니 ‘혹시 뭔가 하루종일 빌어야 할 일을 한 게 아닌가’ 불필요한 억측만 낳게 된다”고 비난하였다.

이에 이 후보 측은 “정치평론가라는 가면에 숨어 온갖 일탈과 비이성의 유희를 즐기려는 만행을 멈춰달라”고 응수하였다. 진 전 교수는 이날 페이스북에서 “대한민국 평균 직장인들은 아내가 몇바늘 꼬매는 사고를 당했다고 하루 쉬지 않는다. 그럼 바로 잘린다”며 “‘사원이기 이전에 남편’이라고 폼 잡을 일도 없다”고 비판하였다.

연합뉴스 (이하)



그는 이 후보의 119 신고 녹취록 관련 기사를 공유한 뒤 “인위적으로 연출된 전화통화를 통해 자기 입으로 ‘뭉클’ 운운하니 듣는 사람들은 황당하고 민망하다”며 “오버액션을 하면 역효과가 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대한민국의 평균적 남편은 그런 상황에서 팔자좋게 과거 회상하며 우리 아내 고생했다고 눈물 흘리지 않는다”며 “그날(사고 당일)도 그렇다. 뭔 일이 있었는지 모르지만, 피곤한 모습으로 일정 소화하다가 기자들이 ‘오늘 피곤해 보이십니다’라고 물으면, 그때 ‘어젯밤 아내가 실신하는 바람에 밤새 곁을 지켜줘야 했다’고 대답했으면 좋은 반응을 얻었을 것”이라며 덧붙이기도 했다.



민주당은 이런 진 전 교수 발언에 발끈했다. 전용기 민주당 선거대책위원회 대변인은 서면 브리핑을 내고 “이 후보가 아내를 간병했다는 이유로 비난받을 이유는 없다”며 “급한 사정이 생기면 연차를 쓰고 양해를 받을 수 있는 것이 ‘평균적인’ 직장 문화이자 정상적인 사회의 모습”이라고 맞받아쳤다.



전 대변인은 “가족이 사고를 당해 하루 쉬었다고 직장을 잘리다는 주장은 어느 나라 이야기인가”라며 “국민 건강을 생각한다면 더 이상 ‘가짜 주장’으로 국민을 우롱하지 말길 바란다”고 비판하기도 했다.



또 진 전 교수에 대해 “입을 열면 열수록 부끄러운 사람이 되기로 한 모양”이라며 “스스로는 ‘촌철살인’이라며 흡족해할 지 모르겠으나, 국민들은 도저히 이해할 수 없는 ‘막무가내’식 발언에 피로하다 못해 짜증을 느낀다”고 힐난하였다.

[저작권자 ⓒ내일뭐하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