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격 이벤트..” 코로나19 백신 접종자에 ‘ㅅ관계’ 무료로 제공한다

“충격 이벤트..” 코로나19 백신 접종자에 ‘ㅅ관계’ 무료로 제공한다

이하 기사와무관한사진/클립아트코리아

성매매가 합법인 오스트리아에서 황당한 이벤트가 열리고 있다. 오스트리아 수도 빈에 있는 한 성매매 업소가 코로나19 백신을 현장에서 접종하는 고객에게 무료 서비스를 제공하기로 한 것이다.

이 희한한 성매매업소는 이달 한 달간 고객들에게 백신을 접종해주는 것은 물론 접종자에게 파격적인(?) 혜택까지 제공하고 있다. 업소에서 일하는 여성 중 한 명을 선택해 30분 동안 성매매 프로그램을 체험할 수 있게 하고 있다. 한마디로 백신을 접종하면 성매매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

매체는 해당 업소가 낮은 백신 접종률로 인해 고객 수가 감소하자 수익을 늘리기 위한 고육지책으로 이 같은 이벤트를 실시하고 있다고 전했다. 업소 측은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인해 고객이 50% 줄었다“면서 ”이 이벤트로 고객 수가 다시 증가하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오스트리아인의 약 65%만이 백신을 완전히 접종받았다. 이는 유럽 주요 선진국 가운데 가장 낮은 수준이다. 인구가 900만명인 오스트리아의 하루 확진자 수는 현재 1만 명가량인 것으로 알려졌다.

오스트리아 정부는 미접종자들에 대해 레스토랑, 호텔, 미용실에 방문할 수 없고 대규모 공개 행사장에도 갈 수 없도록 규제하고 있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내일뭐하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CW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