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험생들 어떡해..” 경기버스 4,000대  ‘수능날’ 파업 예고했다

“수험생들 어떡해..” 경기버스 4,000대 ‘수능날’ 파업 예고했다

총파업 선언을 한 경기버스노조와 운송사업조합 간의 조정이 결렬되면서 수능일인 18일 첫 차부터 경기버스 4천여대가 멈출 위기에 놓였다.


경기지역자동차노동조합과 경기버스운송사업조합은 오늘(16일) 새벽 1시30분까지 15시간 넘게 조정회의를 벌였지만 결국 합의에 실패했다.


양 측은 조정기한이 만료되는 내일 자정부터 모레 새벽 4시까지 조정기한을 연장해 막판 협상에 나서기로 했다. 다만 2차 조정회의에서도 합의가 이뤄지지 않으면, 버스노조는 수능일인 18일 새벽 4시 첫 차부터 전면 파업에 돌입한다는 입장이다.




파업 참여 의사를 밝힌 업체는 수원, 용인, 안양, 고양, 김포, 성남 등 경기 전역에 22개 업체로 4천대 규모이다. 앞서 버스노조는 같은 사업장 내 공공버스와 민영버스간의 격차 해소를 위한 준공영제 도입, 1일2교대제 시행, 인근 준공영제 지역과 동일임금 지급 등을 요구하며 파업을 예고했다.

사진출처 _ 연합뉴스

[저작권자 ⓒ내일뭐하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