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가 누굴 때리는 거에요?” 아티스트 무차별 폭행에 지석진 분노 (+사진)

“누가 누굴 때리는 거에요?” 아티스트 무차별 폭행에 지석진 분노 (+사진)

이하 MBC에브리원 떡볶이집 그 오빠

15일 MBC에브리원 ‘떡볶이집 그 오빠’는 ‘나의 연대기’를 주제로 방송됐다. 손님 중 엔터테인먼트 사건 전문 변호사가 출연했다.



그는 “기획사, 아티스트, 악플러 등 전반적인 엔터 관련 업무를 본다”며 “오늘은 폭행 사건을 맡았다. 대표가 아티스트를 폭행하는 사건은 아직도 많다”고 밝혔다.



이어 “그런 사람들은 ‘너 이 바닥에 계속 있고 싶냐’ ‘너 정도는 아무 활동도 못 하게 할 수 있다’고 협박한다”라며 “아티스트는 그 얘기를 믿는다. 고소도 하고 재판도 하고 거의 다 이겼는데, 악덕 대표들은 마지막까지 억 소리나는 비용을 청구한다”라고 밝혔다.



또 현재 진행 중인 사건을 소개, ‘행사 아이돌’이라는 단어를 언급하며 “아이돌 시켜준다고 하고 행사만 돌리는 것이다. 그러면서 데뷔를 안 했으니 정산을 못 해준다고 한다”라고 말했다. 특히 “폭행 사건도 빈번하다. 봉 같은 도구로 때리고, ‘얼차려’처럼 구타를 한다. 견디다 못해 나오면 무단이탈이라고 한다”라고 믿기 힘든 이야기를 했다.



이에 지석진은 “정말 열 받는다. 봉으로 때리는 건 조폭 집단 아니냐. 가수를 위해 열심히 뛰는 소형기획사도 많다. 일부 몰지각한 회사 때문에 작은 기획사가 위험하다는 얘기가 나온다. 아이돌이 되고 싶은 꿈을 악의적으로 이용하는 것”이라고 꼬집었다.



또 “사기꾼도 많다. 예를 들어 부모에게 돈 가져오라고 하고 ‘앨범 내는데 1억입니다’라고 하고 3000만 원에 (앨범을) 찍어서 7000만 원을 먹고 그런다”라고 사례를 언급하기도 했다. 끝으로 “아이돌을 꿈꾸다가 그런 일을 겪고 흐지부지되면 인생이 끝난 것 같겠지만, 살아보니 기회는 또 오더라. 그러니 좌절하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응원과 조언을 아끼지 않았다.

[저작권자 ⓒ내일뭐하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CW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