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끼 길고양이 얼굴에 토치로 불 질러” ‘동물학대범’ 찾는다 (+사진8장)

“새끼 길고양이 얼굴에 토치로 불 질러” ‘동물학대범’ 찾는다 (+사진8장)

전남 완도군에서 새끼 고양이의 얼굴에 토치로 불을 붙여 학대한 정황이 의심되는 사건이 발생해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고 한다.

16일 경찰에 따르면 전남 완도경찰서는 지난 12일 전남 완도군의 한 논밭에서 길고양이가 눈과 코 등 안면이 녹아내린 모습으로 발견돼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동물 학대 혐의로 경찰에 고발장을 낸 동물보호단체 목포고양이보호연합 측은 평소 고양이 밥을 챙겨주던 주민 A씨가 이 고양이에 대한 학대 정황을 발견했다고 전했다.

밭에서 나는 울음소리를 확인해 다가간 A씨는 고양이의 얼굴이 처음에 진흙으로 뒤덮인 줄 알았지만 살점이 녹은 모습을 보고 전남 목포에 있는 동물병원으로 고양이를 데려갔다.

누군가 고양이를 손으로 잡고 토치로 얼굴 전면에 불을 붙인 것으로 추정된다는 의사 소견이 나온 것으로 알려졌다. 고양이는 양쪽 안검과 코 부위 등이 녹아내린 상태였던 것으로 밝혀졌다. 고양이는 태어난 지 3개월가량 지난 것으로 파악됐다고 한다.


이 지역에서 지난해 11월에도 화상을 입은 채 발견된 고양이가 있었다는 게 이 단체 측 설명이다. 고양이의 두 귀와 등 부위에 화상을 입었으며 양쪽 귀 끝은 소실된 것으로 알려졌다. 단체는 동일 인물의 소행으로 보고 있다.


황미숙 목포고양이보호연합 대표는 “이 지역에서 지난해부터 고양이 학대가 일어난 것이 두 번째”라며 “동물에 대한 생명 존중이 부족한 행위이며 법의 테두리 안에서 강력한 처벌이 이뤄져야 한다”고 설명했다.

[저작권자AR ⓒ내일뭐하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