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복 8차로 중앙분리대 밑으로 기어서 무단횡단하는 할머니” (블랙박스 영상)

“왕복 8차로 중앙분리대 밑으로 기어서 무단횡단하는 할머니” (블랙박스 영상)

Youtube ‘한문철TV’ 이하

왕복 8차로 도로에서 중앙분리대 밑으로 기어서 무단횡단하는 노인의 영상이 공개돼 공분을 사고 있다고 한다.


교통사고를 전문으로 다루는 유튜브 채널 ‘한문철TV’에는 16일 ‘뛰는 건 봤어도 기는 건 처음 보네요. 중앙분리봉 안으로 기어서 무단횡단하는 신박한 장면을 목격했습니다’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공개된 영상에는 왕복 8차로 도로에서 한 할머니가 바퀴가 달린 가방을 끌고 무단횡단을 하는 모습이 담겼다. 반대편 도로에서 출발한 할머니는 중앙분리대가 나오자 몸을 숙여 바닥에 무릎을 꿇은 채 그대로 기어서 빠져나왔다. 몸을 일으킨 할머니는 한 손으로 가방을 끌고 유유히 도로를 건너갔다.

해당 영상을 제보한 A씨는 “마침 (할머니를 향해) 오는 차가 없어서 천만다행이었다”며 “다행히 사고는 안 났지만 시내 도로에서 과속을 안 해야 하는 이유와 무단횡단의 위험성을 알리고자 제보했다”고 전했다.

그는 “편도 4차로의 시내 도로이고 곳곳에 횡단보도도 충분했다”며 “(무단횡단을 하는) 일부 어르신들이 경각심을 가졌으면 한다”고 설명했다.

한문철 변호사는 “(중앙분리대를) 뛰어넘는 것보다 더 위험한 게 밑으로 나오는 것”이라며 “어두운 밤이었으면 정말 위험한 상황이었다”라고 했다.

이어 “과거 비슷한 사고가 있었다”며 “밤에 한 차량이 시속 80km로 달리고 있었는데 중앙분리대 밑으로 사람이 기어 나왔다. 차량은 멈추지 못하고 그대로 들이받았고 무단횡단을 하던 사람은 사고로 식물인간이 됐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일부 연세 드신 분들이 다리가 아프기도 하고 횡단보도까지 가기 힘들어서 무단횡단을 하는 경우가 있는데 절대 해서는 안 된다. 너무 위험한 행동”이라고 주의를 당부했다고 한다.

[저작권자AR ⓒ내일뭐하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