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태프 아무도 없이..” 공개 이틀 앞둔 넷플릭스 신작, ‘이 장면’에 주목해야 하는 이유

“스태프 아무도 없이..” 공개 이틀 앞둔 넷플릭스 신작, ‘이 장면’에 주목해야 하는 이유

넷플릭스 (이하)

공개를 이틀 앞둔 넷플릭스 신작 ‘지옥’에 대한 관심이 뜨거운 상황에서 유아인의 연기에 벌써부터 기대를 보으고 있다.

지난 16일 진행된 ‘지옥’ 제작발표회에서 촬영 당시 유아인의 신들린 연기와 관련된 에피소드가 공개돼 이목이 집중됐다.

당시 사회를 맡은 박경림은 “유아인 배우가 A4 두 장 분량의 대사를 원테이크로 갔다고 들었다”고 언급했고, 유아인은 “사실 더 가고 싶었는데 오케이를 하셔서 거기까지 했다. 내 최근작들 다섯 작품을 합친 정도의 대사였다”고 설명했다.

이어 “대사에 대한 부담이 있기도 했지만, 대사라는 게 인물에게는 그 말을 실제로 내뱉는 순간 만들어지는 내면의 상태나 외부의 공기 같은 것들이 있다. 그런 걸 순간순간 포착하면서 그 정도의 분량을 쌓아나가는, 끝을 보기 위해 향하는 순간들이 괴롭기도 하고 지나고 보니 흥미롭고 짜릿한 순간이기도 했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에 대해 연상호 감독은 “당시 스태프들이 많았다. 모니터를 보는데 발동이 걸렸단 생각이 들었다. 그런데 걱정이 됐다. 카메라가 돌면 스태프들이 잡힐 수 있는 상황이었다. 조감독이 보는 순간 ‘컷 안 한다’는 느낌을 받고 스태프들에게 빠지라고 했다더라. 카메라가 도는데 스태프들이 아무도 없었다. 현장에 있는 사람들이 같이 느꼈다”고 덧붙여 놀라움을 자아냈다.

 ‘지옥’은 예고 없이 등장한 지옥의 사자들에게 사람들이 지옥행 선고를 받는 초자연적 현상이 발생하고, 이 혼란을 틈타 부흥한 종교단체 새진리회와 사건의 실체를 밝히려는 이들이 얽히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드라마로 오는 19일 공개된다.

[저작권자 ⓒ내일뭐하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J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