택시에 핸드폰 놓고 내려.. 택시기사가 돌려줘 사례했더니 “그렇게 살지 마라” 랍니다

택시에 핸드폰 놓고 내려.. 택시기사가 돌려줘 사례했더니 “그렇게 살지 마라” 랍니다

모범택시 ( 참고사진 ) _ 이하

택시에 놓고 내린 휴대전화를 찾아 준 택시기사가 사례금으로 20만 원을 요구했다는 사연이 전해지며 누리꾼들의 의견이 갈리고있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라온 사연인데요, 택시에서 내리고 2분 만에 분실 사실을 알게 된 글쓴이는 바로 택시기사에게 전화해 휴대전화를 돌려받을 수 있었다고 한다.



그런데, 40분이 지나서 집 앞에 온 택시기사에게 음료수와 현금 1만 원을 건네자 택시기사는 ‘됐다…그렇게 살지 마라’ 라는 말을 했다는 것이다. 이에 원하는 금액을 말해달라고 하자 택시기사는 ‘이런 일이 있으면 통상 10~20만 원을 받는다’는 말을 했다고 한다.



결국 두 사람은 5만 원으로 조율했다, 이후 글쓴이는 택시 앱 측에 분실 보상금에 대해 문의를 했는데, 유실물법상 ‘귀중품의 사례금은 물건값의 5에서 20% 범위인데 단, 기사와 상호 합의하라는 답변을 받았다고 전했다.



한편 손님이 택시에 휴대전화를 놓고 내린 상황에서 휴대전화를 돌려주지 않는다면 해당 택시기사는 ‘점유이탈물횡령죄’에 해당될 수 있는데요, 1년 이하의 징역 또는 300만 원 이하의 과태료에 처해질 수도 있다. 

하이킥 3 (참고사진)

[저작권자 ⓒ내일뭐하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