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 한국인 유튜버 ‘인종차별’하던 외국인들의 최후 (영상)

“야!!!!” 한국인 유튜버 ‘인종차별’하던 외국인들의 최후 (영상)

이하 유튜브 용진캠프

한 유명 유튜버가 인종차별을 하는 현지인을 대상으로 ‘참교육’을 해 화제다.

용진캠프(본명 김민수)는 지난 16일 유튜브 ‘세계일주 용진캠프’ 채널에 ‘한국인이 인종차별에 대처하는 방법’이라는 제목의 영상을 업로드했다.

공개된 영상 속에서 용진캠프는 라이브 방송을 진행하며 마케도니아를 소개하는 모습이다. 그런데 갑자기 그를 향해 3명의 현지인 남성이 인종차별로 추정되는 말을 내뱉고 낄낄거리며 지나갔다.

이에 용진캠프는 남성들을 똑바로 주시하면서 손가락으로 가까이 오라는 제스처를 취했다. 이윽고 용진캠프가 크게 소리를 지르자 당황한 남성들은 급히 줄행랑 쳤다.

그는 시청자들에게 “여러분들이 주눅들고 눈을 내리깔면 저렇게 인종차별을 한다. (요즘 특히) 동양인을 만만하게 보며 증오범죄가 늘고 있다. 예전 LA에서 한국인들이 폭동에 대응했을 때가 역설적으로 인종차별을 제일 당하지 않았던 시절”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여러분들이 해외에서 인종차별을 당할 때 소극적으로 대하면 부모님 세대들이 무시당한다. 이러한 인종차별에는 강하게 대응하는 게 필요하다고 본다”고 강조했다.

용진캠프는 구독자 14만명을 보유한 세계여행 유튜버로 현재까지 101개국을 여행한 바 있다.

[저작권자 ⓒ내일뭐하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CW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