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각한 국제적 결례..” 그리스 배구에 엄청난 ‘뒤통수’ 갈긴 이재영

“심각한 국제적 결례..” 그리스 배구에 엄청난 ‘뒤통수’ 갈긴 이재영

그리스 여자배구 PAOK 소속의 이재영(25)이 무릎 치료를 위해 지난 12일 돌연 귀국한 사실이 밝혀졌다. 지난달 17일 현지에 도착한 뒤 채 한 달도 그리스에 머물지 않았다. 단 2경기에 출전한 게 전부다. 언제 다시 팀에 합류할 지 기약도 없는 상황이다.

경기 중 다친 것이 아니라 고질적인 부상이 원인이다. 이재영은 그리스에 입국할 때부터 컨디션을 100% 끌어올리기 쉽지 않은 무릎 상태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PAOK는 이재영에게 팀에 남아 치료할 것을 권했다. 그러나 이재영 측에서 이를 거절했다. PAOK는 수술을 이유로 막무가내로 돌아가겠다는 이재영을 하릴없이 떠나 보내야 됐다. 이쯤되면 팀은 물론 그리스에 대한 국제적 기만행위다.

선수의 몸 상태를 제대로 확인하지 않은 PAOK에 우선 책임이 있지만 이재영 스스로 정상적인 출전이 어려운 것을 알고도 PAOK와 계약하고 선수단에 합류했다면 큰 문제로 이어지게 된다.

 그리스 배구계와 배구 팬들에 대한 대단한 결례일 뿐 아니라 법적 문제로 비화될 소지도 있기 때문이다. 나아가 한국-그리스 스포츠 교류에도 찬물을 끼얹은 꼴이다.

사진출처 _ 연합뉴스

[저작권자 ⓒ내일뭐하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