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제가 중국의 역사라고 가르친다” .. 생각보다 더 심각한 중국 역사책 근황

“백제가 중국의 역사라고 가르친다” .. 생각보다 더 심각한 중국 역사책 근황

서동요

중국의 역사 교육이 심각한 문제로 번지고있다. 중국 역사책이 발간됐는데, 고구려, 백제, 부여, 발해, 거란 총 5권으로 발간된 것이다.

이런 역사책으로 역사를 배운 중국인들은 과연 어떤 생각을 가지고 있을까? 최근 중국에서는 ‘동북고대민족역사편년총서(東北古代民族歷史編年叢書)’가 발간되었다.

서동요

총 5권으로, 중국의 동북공정 대상이었던 고구려는 물론 중국 대륙과 아예 동떨어진 백제, 부여, 발해, 거란 역사를 담고있다. 신라를 제외한 한국 주요 고대국가 역사를 전부 정리한 것이다.

해당 책들은 중국 연호로 각 나라의 역사적 사건을 서술하고 있다. 이는 중국 시각에 맞춰 역사를 해석하기 위함으로 예컨대 백제 역사책에서는 “백제사와 중국사는 엄밀히 나눌 수 없다”는 문장이 등장한다.

한 역사학자는 “이같은 책은 중국에서 역사를 공부하는 기초 자료가 될 것”이라고 지적하였다. 또 다른 학자는 “중국인들의 역사관이 바뀌었음이 명확한데도 국내에서는 이에 대한 관심이 부족하다”고 안타까움을 표했다.

실제 현재 많은 중국인은 한반도 역사를 중국 역사로 인식하고 있다. 일례로 최근 중국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한국인들이 역사왜곡을 하고 있다”는 게시글이 게재되기도 했다.

서동요

해당 게시글을 작성한 중국 누리꾼은 “부여, 고구려, 백제, 발해 같은 중국의 고대국가들을 한국이 자신들의 역사라고 한다”고 비난했다.

사진출처 _ 온라인커뮤니티 / 드라마 서동요

[저작권자 ⓒ내일뭐하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