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절대 따라하지 마세요” 17kg 뺀 남자 모델, 다이어트 하다 ‘ㅎㅂ’까지 본 사연 (+사진)

“절대 따라하지 마세요” 17kg 뺀 남자 모델, 다이어트 하다 ‘ㅎㅂ’까지 본 사연 (+사진)

이하 MBC에브리원 대한외국인

17일 방송된 MBC 에브리원 ‘대한외국인’은 ‘웃겨야 사는 배우’ 특집으로 꾸며져 송진우, 김민교, 정혁 그리고 부팀장 가수 프라임이 출연했다.

예능 루키로 떠오른 정혁은 2015년 S/S 서울패션위크 블라인드니스를 통해 모델로 정식 데뷔, 현재 다수의 예능 프로그램에서 활발하게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최근 웹예능 ‘SNL 코리아’에서는 콩트에 도전, 거침없는 코믹 연기에도 도전한 바 있다.

이날 MC 김용만이 “모델을 하면서 가장 기억에 남는 패션쇼장은 어디냐”라고 묻자 정혁은 “국내에서 안정적으로 활동하고 있었는데, 해외 활동을 너무 하고 싶어서 무작정 해외로 떠났다. 그리고 해외 명품 브랜드 패션쇼에 서게 됐다”라고 밝혔다.

이어 정혁은 “살을 빼기 위해서 두 달간 비건 생활을 했다. 근육까지 빼서 정말 힘들었다. 지금보다 15~17kg 정도 체중을 감량했었다”라고 고백했다.

그러면서 “화장실에 가면 피가 나오기도 했고, 이후 한국에 왔을 때는 2kg 아령도 못 들었다”고 모델 시절의 고충을 고백해 출연자 모두가 깜짝 놀랐다.

[저작권자 ⓒ내일뭐하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CW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