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게.. 뭐야?” 한국 ‘수능 영어’ 풀다가 제대로 ‘멘붕’ 온 영국 고딩들 (영상)

“이게.. 뭐야?” 한국 ‘수능 영어’ 풀다가 제대로 ‘멘붕’ 온 영국 고딩들 (영상)

2022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이 드디어 끝이 났다. 이 가운데 한국 수능 영어 과목 문제를 접한 영국 고등학생들의 현실 반응이 눈길을 사로잡는다. 

지난 10일 유튜브 채널 ‘영국남자’에서는 영국 고등학교 3학년생들이 한국 수능에 실제로 나왔던 문제들을 풀어보는 시간을 가졌다. 이들의 모국어는 당연히 영어. 과연 성적이 어떻게 나왔을지 궁금증을 모았다. 시험에 앞서 학생들은 자신감을 보인다.

영어가 모국어인 만큼 어려울 게 없을 거라는 자신감때문이다. 영국남자는 한국 수능 영어 기출 문제지를 나눠주며 “10분을 주겠다”라고 말했다.

자신만만한 표정을 지었던 학생들은 문제의 지문을 읽자마자 점점 일그러져 간다. 이들은 “지문이 말이 안 된다”, “이게 뭐야?”라며 당황스러움을 감추지 못했다.

한 학생은 “내가 한국 학생이었다면 이걸 얼마나 망쳤을까?”라고 말하며 웃음을 자아냈다. 결국 대부분 학생이 문제를 풀지 못했다. 심지어 서로 번호를 나눠서 찍기도 한다.

시험 결과는 어떻게 나왔을까? 모국어인 영어 시험이었지만, 이들 대부분은 10문제 중 1~2개의 정답을 맞혔다. 한 문제도 제대로 풀지 못한 학생까지 나왔다.

한 학생은 “이 문제를 한국에서 한국어로 푸는 거냐”라고 물었고, 영어로 푼다는 대답에 경악을 했다. 또 다른 학생은 “여러분(한국 고3) 대부분이 서양 사회보다 똑똑하다”라고 감탄했다.

“한국 학생들에게 응원과 격려의 한마디를 해달라”는 요청에 이들은 “행운을 빈다”, “한국 학생들에게 위로를 보낸다”라고 응원했다. 특히, 학생회장은 “실패는 나쁜 게 아니다. 세상이 끝나는 것도 아니다”라며 “수능 말고도 할 수 있는 건 많다”라고 위로해 감동을 주었다.

사진출처 _ 유튜브 채널 ‘영국남자’

[저작권자 ⓒ내일뭐하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