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속 되는 ‘故손정민’ 추모 공간에 갈등.. “철거해라 vs 진실 밝혀야”

계속 되는 ‘故손정민’ 추모 공간에 갈등.. “철거해라 vs 진실 밝혀야”

연합뉴스 (이하)

서울 반포 한강공원에 마련된 고(故) 손정민 씨 추모 공간의 철거 여부를 놓고 찬반이 엇갈리고 있다.

서울시 한강사업본부는 17일 “한강공원에 있는 추모 공간을 당장 강제로 철거하는 건 국민 정서를 감안하면 적절하지 않다고 판단된다”고 밝혔지만 해당 추모 공간은 하천법 위반에 해당한다. 현행법상 한강의 경우 국토교통부장관의 위임을 받은 서울시장로부터 허가를 받아야 하기 때문이다.

지난 5월 처음 조성된 추모 공간엔 여전히 추모객들 발길이 이어지고 있으며 꽃과 사진, 인형 등 물품과 손 씨의 죽음을 애도하는 메모가 놓여있다. 사건의 진상 규명을 요구하는 집회도 열리고 있다.

손 씨 유족을 비롯해 유족 측 지지자들은 “손정민의 죽음은 타살”이라는 입장을 여전히 고수하고 있다.

중앙대 의대생이었던 손 씨는 지난 4월 반포한강공원 부근에서 친구 A 씨와 함께 술을 마신 뒤 실종됐다가 닷새 만에 숨진 채 발견되어 타살 의혹이 일었으나, 경찰은 A 씨에게 혐의가 없다며 사건을 종결시켰다.

[저작권자 ⓒ내일뭐하지,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