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니넨 중간이 없어?”..모니카, ‘스승의 날’ 챙기지 말랬다고 진짜 안챙긴 제자들 모아놓고 눈물 쏟았다

“니넨 중간이 없어?”..모니카, ‘스승의 날’ 챙기지 말랬다고 진짜 안챙긴 제자들 모아놓고 눈물 쏟았다

스트릿우먼파이터 갈라토크쇼 (이하)

안무가 모니카가 과거 스승의 날을 챙겨주지 않은 제자들에게 서운함에 눈물을 보였다는 후문이 전해졌다.

지난 16일 방송된 Mnet ‘스트릿 우먼 파이터 갈라토크쇼’에서는 각 크루 리더별 청문회 ‘이제는 들을 수 있다’가 열렸다.

이날 첫 청문회 대상으로 프라우드먼의 모니카가 지목되고 프라우드먼 함지는 “2년 전 스승의 날이었는데 그때 (모니카가) ‘스승의 날 챙기지 마’라고 하길래 안 챙겼다. 왜냐면 일주일 뒤에 니카 생일이기 때문이다. 그래서 스승의 날은 그냥 넘어갔다”고 말문을 열었다.

하지만 모니카는 제자들이 아무런 연락도 없자 서운해했다며 “그때 니카가 제자들 모두 불러 놓고 눈물을 보였다. ‘왜 스승의 날을 챙기지 않느냐’라고 하더라”라고 밝혔다.

이에 모니카는 “얘네들이 중간이 없다. 문자로라도 올 줄 알았는데 완벽하게 문자, 전화 한 통 없더라. 얘네는 이때까지 억지로 챙겼구나 싶었다”고 말했다.

진지하게 말하는 모니카를 보고 하하는 “정말 웃음기 하나도 없이 말한다”고 너스레를 떨어 폭소케 했다.

모니카는 “내년 스승의 날 선물은 어떤 거 받고 싶냐”는 함지의 질문에 “내 동생들이 날 정말 사랑한다면, 내년 스승의 날엔 내 남편을 찾아주겠니?”라고 부탁했지만 이에 케이데이는 “죄송하다. 내년 스승의 날에 또 울 것 같다”고 말해 폭소를 안겼다.

[저작권자 ⓒ내일뭐하지,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