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냥 던졌다”.. 술 취해 던진 돌에 맞아 새벽까지 일하던 20대 배달원 사망

“그냥 던졌다”.. 술 취해 던진 돌에 맞아 새벽까지 일하던 20대 배달원 사망

술에 취한 남성이 도로에 던진 돌 때문에 오토바이로 야식을 배달하던 20대가 숨지는 비극적인 사고가 발생해 충격을 주고있다.

대전둔산경찰서가 가로수 경계석을 도로에 던져 오토바이 운전자가 넘어져 숨지게 한 혐의(상해치사)로 50대 A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A씨는 지난 6일 오전 1시쯤 서구 월평동 한 인도를 지나던 중 별다른 이유 없이 왕복 4차로 도로 쪽으로 가로수 옆에 있던 경계석을 던져버렸다. 경계석은 길이 44㎝, 높이 12㎝ 크기였다.

A씨 행위는 무고한 젊은이의 죽음으로 이어져 버렸다. 야식 배달을 위해 오토바이를 타고 지나던 20대 B씨가 경계석을 피하지 못하고 걸려 넘어진것이다. 119구급대원에 의해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B씨는 결국 숨지고 말았다.

술에 취해 있던 A씨는 사고가 난 줄 몰랐다고 경찰에 진술했다고 한다.

사진출처 _ 연합뉴스

[저작권자 ⓒ내일뭐하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