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아내 폭행 루머에… “우리는 ‘현관 키스’ 할 정도로 부부관계 무척 좋다”

이재명, 아내 폭행 루머에… “우리는 ‘현관 키스’ 할 정도로 부부관계 무척 좋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 측이 항간에서 나돌고 있는 부인 김혜경씨 낙상사고와 관련된 유언비어에 강력 대응하겠다는 방침을 전했다.

또한 강력한 어조로 후보 측 입장까지 표명했다. 지난 13일 민주당 박찬대 선거대책위원회 수석대변인은 “십알단과 같은 공작정치의 망령”이라며 근거 없는 루머에 분노했다.

박 수석대변인은 브리핑을 열고 “민주당은 대선판에 부정선거, 구태정치의 망령이 다시 살아나는 걸 결코 묵과하지 않을 것”이라며 “모든 수단을 동원해 단죄할 것”이라고 강조하기도 했다.

그러면서 이 후보와 김씨는 항간에서 나도는 루머와는 전혀 관련이 없음을 밝혔다. 박 수석대변인은 브리핑 후 취재진과 대화에서 “이 후보는 평소 다정다감한 스타일”이라고 말했다. 

현관에서 출근할 때 아내와 키스를 나눌 정도로 부부관계가 좋다는 게 박 수석대변인의 말이다. 한편 이 후보는 김씨 낙상사고 당시 즉각 모든 일정을 취소한 뒤 아내 간호에 나선 바 있다.

선대위 현안대응 TF가 공개한 녹취록에 따르면 김씨 낙상사고 119 신고는 이 후보가 직접 했다. 거주지 주소와 아내 김씨의 증상, 코로나19 의심 증세 여부를 묻는 119 안전신고센터 질문에 직접 답하기도 하였다.

사진출처 _ 연합뉴스

[저작권자 ⓒ내일뭐하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