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장실 갈 때마다 샤워해야 직성 풀리는 ‘오염 강박’ 서장훈, 오은영 박사 ‘이런 말’ 남겼다

화장실 갈 때마다 샤워해야 직성 풀리는 ‘오염 강박’ 서장훈, 오은영 박사 ‘이런 말’ 남겼다

미친사랑 (이하)

오은영 박사가 방송인 서장훈의 ‘오염 강박’ 증상에 애정 어린 조언을 남겼다.

지난 17일 방송된 TV조선 ‘미친.사랑.X’에서는 오염 물질에 예민한 남편 탓에 고통 받는 전업주부 아내의 사연이 전해지며 오은영 박사는 해당 사연 남편이 ‘오염 강박’이라고 진단했다. 그는 “오염 강박이 있는 분들 중 일부는 손님을 초대하지 못 한다”며 “본인과 가족만 허용한다”고 설명헀다.

이를 들은 MC 신동엽은 서장훈을 떠올리며 서장훈도 비슷한 증세로 손님을 집에 들이지 않는다고 전했다.

그는 “서장훈은 본인이 그게 너무 힘들다고 한다”면서 “술 마시고 샤워를 하면 ‘여기 씻었나’ 헷갈려서 또 씻고 하느라 시간이 굉장히 많이 걸린다더라”고 설명했다. 

더욱이 서장훈은 화장실에 다녀올 때마다 샤워를 하는 버릇이 있다고. 속이 좋지 않아 배변을 자주 하면 샤워 횟수도 그에 맞춰 늘어난다.

이에 오은영 박사는 “서장훈 씨 정말 좋아하는데 꼭 드리고 싶은 말씀이 있다”며 “설사도 내 몸에서 나온 내 거다. 내 것이 내 몸에 묻는게 뭐가 그렇게 (문제가 되겠느냐)”고 조언했다. 

다만 그는 사연자의 남편과 서장훈이 큰 차이가 있다며 서장훈은 자신의 문제를 알고 있지만 남편의 경우 그렇지 않다고 설명했다.

오은영 박사는 “이걸 받아들여야 치료가 가능하다”면서 “아내가 힘들다고 말했을 때 어떻게 반응하는지 확인해봐야 한다”고 제안했다. 

[저작권자 ⓒ내일뭐하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J

Close Menu